주 메뉴 열기

가나안 농군학교는 개신교 장로인 김용기(1909년-1988년)가 "한손에는 성서를, 한손에는 괭이를"이라는 신념에 따라 1962년에 설립한 기독교 합숙교육기관이다. 교육노동을 통한 의식교육이 특징이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오래된 성인 교육기관으로 초창기에는 농업인을 대상으로 하여 설립되었다. 새마을 운동의 정신교육의 원형을 제공하였다.

현재 하남시에 제1가나안농군학교가 있고 다양한 분야와 연령대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교육하고 있다. 산하기관으로는 청소년 교육원, 효도학교 등이 있다.

교육수요의 증가에 따라 확장,개척하여 1973년에 문을 연 또 하나의 가나안농군학교가 원주에 있으며 역시 다양한 분야와 연령대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교육하고 있다. 연세대학교 원주캠퍼스와 협력하여 개발도상국 지도자들을 개척자로 길러내는 가나안세계지도자교육원을 2008년에 설립하여 200명 이상(2012년 3월 현재)을 교육했다. 또한 개발도상국가의 진정한 발전을 위해 현지에서 변화된 지도자를 양성하는 가나안농군학교를 9개 국가 11지역에 설립하여 진행 중이고 5개 국가에서 추진 중이다. 가나안농군운동세계본부에서 해외의 가나안농군학교를 위한 행정을 담당하고 있다.

밀양에도 영남가나안농군학교가 있어 교육이 진행 중이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