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가로(일본어: 家老)는 에도 시대 무가(武家)의 가신(家臣)들 중 최고의 지위에 있던 관직으로서, 다수의 사람들과의 합의로 정치경제를 보좌하고 운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