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범(賈範, ? ~ 237년)은 중국 삼국시대의 무장이다.

행적편집

공손연(公孫淵)이 연왕(燕王)을 자칭하고 위나라에서 독립하려 하자 가범이 동료 윤직(倫直)과 함께 공손연을 말렸으나 오히려 죽임을 당한다. 238년, 사마의(司馬懿)가 공손연을 토벌한 후, 가범의 후손에게 관직을 내렸다.

삼국지연의에서의 가범편집

정사의 행적과 거의 동일하게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