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터빈 모듈형 헬륨 원자로

가스터빈 모듈형 헬륨원자로(Gas turbine modular helium reactor, GT-MHR)는 미국, 러시아가 합작개발한 4세대 원자로이다.

러시아측은 OKBM 아프리칸토프, 쿠르차토프 연구소, VNIINM 등이 참여했다. 미국측은 미국 제너럴 아토믹스, 프랑스 프라마톰(아레바), 일본 후지전기가 참여했다.

장점편집

원자로 냉각재로 화학적으로 불활성인 헬륨가스를 사용하기 때문에 핵연료, 구조물과의 화학반응이 없어 원자로 냉각재속의 방사능도 적다.

고온가스로의 원자로 냉각재 온도가 700∼1,000 ℃로 높기 때문에 광범위한 열이용이 가능하게 된다. 경수냉각형로는 원자로 냉각재 온도가 약 350 ℃로 낮아서 핵열의 직접적인 이용이 매우 한정되어 있다.

1995년 현재 상업용 원자로의 평균 열효율은 32%이다. 1995년 현재 GT-MHR의 열효율은 48%로서, 세계 최고 기록이다.

사고시에도 자연방열만으로 붕괴열 제거가 가능하기 때문에, 경수냉각형로와 같은 비상노심냉각설비가 필요없다.

미래에는 빌딩 지하에 초소형 원자로를 묻어서 빌딩을 건설하게 될 것인데, 원자로가 매우 안전성이 높아야만 한다. GT-MHR은 이러한 매우 높은 안전성을 갖고 있다.

단점편집

EM2편집

미국 제너럴 아토믹스는 GT-MHR을 개량한 EM2 원자로를 개발중이다. 전기출력 65 MWe, 열출력 500 MWth를 내며, 850 °C (1,600 °F)로 운용된다. 빌딩 지하에 묻을 수 있으며, 30년간 핵연료 재장전이 필요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