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감정과다 양식(感情過多樣式, Empfindsamer Stil) 또는 다감양식이란 1750년에서 1780년경, 북부 독일의 작곡가를 중심으로 일어난 '진실하고 자연스런' 감정 표현을 추구하여 생겨난 로맨틱한 색채가 짙은 양식이다. 특히 칼 필립 엠마누엘 바흐의 동적인 대조나 칸타빌레한 멜로디가 풍부한 작품을 말한다.

주요 작곡가편집

같이 보기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