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강동 6주 (연두색)

강동 육주(江東六州)는 993년(고려 성종 12년) 요나라제1차 침입서희가 요나라 장수 소손녕과 담판하여 영유권을 인정받은 고려 서북면의 영토이다. 지리적으로 군사상·교통상의 요지였던 이곳은 고려 건국 이후 줄곧 여진족이 거주하여 고려의 북방 진출에 큰 장애가 되었던 곳으로, 고려는 서희의 담판 이후 요나라의 간섭 없이 강동 6주를 점령하였다. 강동 6주는 압록강 동쪽 280여 리, 곧 흥화진(의주), 용주(용천), 통주(선천), 철주(철산), 귀주(구성), 곽주(곽산)에 이르며, 이 땅의 북쪽 국경에 쌓은 장성이 고려의 천리장성이다.

목차

개설편집

고려는 요나라(거란)의 1차 침입 때 서희의 외교담판으로, 요나라와 통교하는 것을 조건으로 강동 6주의 영유권을 인정받는 화약을 체결하였다.[1] 이후 고려는 강동에서 여진족을 몰아낸 뒤 994년 장흥진(長興鎭, 태천), 귀화진(歸化鎭, 위치 미상), 귀주(구주), 곽주에 성을 쌓았고, 995년 다시 안의진(安義鎭, 안주), 흥화진에, 996년에는 선주(宣州, 선천)·맹주(孟州, 맹산)에 성을 쌓았다.

이후 고려가 송나라와 친선 관계를 이어가며 요나라와 교류하지 않자 요나라는 불만을 가졌다. 이에 요나라는 강조의 정변을 계기로 강동 6주의 반환을 요구하며 1010년 요나라 성종(聖宗)이 직접 40만 대군을 이끌고 다시 침입하였다. 이때 요나라 군대의 뒤에서 양규가 선전하자 퇴로가 끊길 수도 있음을 염려한 요나라 군대는 고려와 강화하고 퇴각하였다. 이를 거란의 2차 침입이라 한다.

강동 6주 점령의 의의편집

이후 고려와 거란은 압록강을 경계로 국경을 접하게 된다. 고려는 보주를 제외한 압록강 이남의 영유권을 인정 받고 사대를 조건으로 화친을 맺었다. 아울러 고려에서는 요나라와 여진족을 막으려고 흥화진 북쪽의 압록강 어귀에서부터 동해안의 도련포에 이르는 천리장성을 쌓게 된다. 사실상 고려 북진정책의 마지막이라고 할 수 있으며, 북진 전진 기지인 서경의 입지는 크게 약화되어, 훗날 묘청의 난과 고구려 부흥운동의 원인으로 작용하였다.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김종성 기자 (2006년 6월 7일). “서희의 강동 6주, 정말 거란이 준 것일까?”. 《오마이뉴스》. 2015년 4월 14일에 확인함.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고려의 대외정책"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