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강령군(康翎郡)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황해남도 남서부 해안 지역에 있는 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차지하고 있는 한반도 영토 상의 최남단에 해당한다.

강령군
DPRK2006 Hwangnam-Kangryong.PNG
현황
면적 505.546km²
총인구 106,827[1]명 (2008)
1개
1개
23개
군청
소재지 강령읍

목차

지리편집

황해 쪽으로 돌출한 황해남도 남서부 옹진반도에 있다. 서북쪽은 옹진군, 북쪽은 벽성군이며, 나머지는 황해로 둘러싸여 있다. 산이 많고 평지는 적다. 해안에는 많은 섬들이 있고 그 중 큰 것으로는 순위도, 대수압도, 어화도가 있다. 가장 높은 지점은 해발 358m의 까치산이다.

해안선의 굴곡이 심하여 간석지가 발달하였고, 기후가 온화한 평야 지대이다. 학을 비롯해 많은 새들의 서식지이기도 하다.

역사편집

조선 시대에는 황해도에 속했고 강령현이 놓여졌다. 1895년, 23부제의 시행에 의해 해주부 강령군이 되어, 이듬해인 1896년에 황해도 강령군이 되었다. 1909년, 옹진군에 편입되었다. 현재의 강령군의 동부지역(옛 해남면 · 동강면 · 송림면)은 해주군에 속해있다가 1938년에 벽성군으로 개편되고, 1945년에 한반도 분단으로 남한 땅이 되었을 때 옹진군에 편입되기도 했다.

한국 전쟁 중인 1952년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행정구역 개편 때 옹진군의 동남부와 벽성군의 일부 (해남면 · 동강면 · 송림면)이 분리되어 신설되었다.

다만 송림면의 연평리는 대한민국 관할로 남았다.

행정 구역편집

강령군에는 1읍(강령읍)과 1구(부포로동자구), 23리(부민리, 광천리, 금정리, 오봉리, 인봉리, 룡연리, 향죽리, 신암리, 평화리, 식여리, 등암리, 쌍교리, 삼봉리, 봉오리, 송현리, 내동리, 수압리, 사연리, 동포리, 동강리, 금동리, 어화도리, 순위리)로 구성되어 있다.

강령탈춤편집

강령군은 강령탈춤의 발상지로 알려져있다.

각주편집

  1. 조선중앙통계국,2008년 인구 조사,2009년.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