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분단 이전의 강원도

강원도(江原道)는 관동 지방(關東地方)에 해당하는 지역이다. 1395년에 설치되었고 강원도라는 이름은 도의 주요 도시인 강릉과 감영 소재지였던 원주에서 따 온 것이다.

조선 후기의 강원도.

위치편집

강원도는 한반도 중앙부의 동측에 태백산맥을 중심으로 크게 구분되어 있다. 위도상으로는 북위 37도 02분에서 38도 37분에 걸치고 경도상으로는 동경 127도 05분에서 129도 22분에 걸쳐 있으며 북위 38도선은 본 도의 거의 중앙부를 통과하고 휴전선은 고성군 현내면 북위 38도 35분 근처에서 서남하하여 향로봉, 문등리 및 김화읍의 북방을 연결하는 북위 38도 20분선 부근에서 145km에 걸쳐 그어져 있다.

강원도 동서의 길이는 약 150km, 남북은 약 243km에 달하며, 동쪽은 약 314km에 걸쳐 해안선을 이루면서 이어져 있고, 서방은 황해도 및 경기도와 접해 있고 남쪽은 충청북도 및 경상북도, 북쪽은 함경남도 및 황해도와 접하여 경계를 이루고 있다.

역사편집

  • 995년(고려 성종 14년) 삭방도(朔方道)라고 칭하였다.
  • 1178년(고려 명종 8년) 함경도와 강릉 일대를 연해명주도(沿海溟州道), 춘천·철원 일대를 동주도(東州道)라고 칭하였다.
  • 1263년(고려 원종 4년) 영동지역을 강릉도(江陵道), 영서 내륙지역을 교주도(交州道)라고 개칭하였다.
  • 1314년(고려 충숙왕 1년) 교주도를 회양도(淮陽道)로 개칭하였다.
  • 1356년(고려 공민왕 5년) 강릉도를 강릉삭방도(江陵朔方道)로 개칭하였다.
  • 1388년(고려 우왕 14년) 교주강릉도라 칭하였다.
  • 1391년(고려 공양왕 3년) 강릉도라고 칭하였다.
  • 1395년(조선 태조 4년) 강원도라고 개칭하였다. 원양도(原襄道)·강양도(江襄道)·원춘도(原春道)라 개칭된 바 있으나 곧 강원도로 다시 바뀌었다.
  • 1895년 6월 23일 강릉부, 춘천부, 충주부로 개편하였다.[1]
  • 1896년 8월 4일 강원도가 되었다.[2]
  • 1914년 행정구역 개편으로 평해군울진군에, 고성군간성군에, 금성군김화군에, 안협군이천군에 병합하였다.[3]
  • 1919년 간성군을 고성군으로 개칭하였고, 고성군 죽왕면토성면양양군 관할로 변경하였다.
  • 1962년 (12월 12일) 울진군경상북도로 이관되었다.

강원도의 분리편집

1945년에 강원도는 38선을 기준으로 분할되어 북쪽은 소련군, 남쪽은 미국군이 진주하였다. 이후 남북 분단으로 인해, 두 개의 정부가 각자 관할하게 되었다.

현재 남측의 강원도는 북측이 실효 지배하고 있는 부분을 포함하고 있으며, 이북5도위원회를 통한 형식적인 시장 및 군수 등을 임명하고 있다. 분단 후 북측은 함경남도 원산시를 강원도에 포함시키는 등, 당시의 행정구역을 일부 확장하였다. 단, 이는 대한민국에서 인정되지 아니한다.

남측은 북측의 강원도(원산시 등 함경남도령 제외)를 자신들의 강원도에 포함시키고 있지만, 북측은 자신들의 강원도를 북강원도, 남측을 남강원도로, 사실상 다른 도로 분리하고 있다.

행정 구역편집

《경국대전》에 따른 행정 구역편집

아래 행정 구역은 경국대전》에 따른 행정 구역이다.

  • 1개 대도호부(大都護府, 장관: 정3품(正三品) 대도호부사(大都護府使)): 강릉대도호부(江陵大都護府)
  • 1개 목(牧, 장관: 정3품(正三品) 목사(牧使)): 원주목(原州牧)
  • 5개 도호부(都護府, 장관: 종3품(從三品) 도호부사(都護府使)): 회양도호부(淮陽都護府), 양양도호부(襄陽都護府), 춘천도호부(春川都護府), 철원도호부(鐵原都護府), 삼척도호부(三陟都護府)
  • 7개 군(郡, 장관: 종4품(從四品) 군수(郡守)): 평해군(平海郡), 통천군(通川郡), 정선군(旌善郡), 고성군(高城郡), 간성군(杆城郡), 영월군(寧越郡), 평창군(平昌郡)
  • 3개 현(縣, 장관: 종5품(從五品) 현령(縣令)): 금성현(金城縣), 울진현(蔚珍縣), 흡곡현(歙谷縣)
  • 9개 현(縣, 장관: 종6품(從六品) 현감(縣監)): 이천현(伊川縣), 평강현(平康縣), 김화현(金化縣), 낭천현(狼川縣), 홍천현(洪川縣), 양구현(楊口縣), 인제현(麟蹄縣), 횡성현(橫城縣), 안협현(安峽縣)

1945년 광복 당시의 행정 구역편집

아래 행정 구역은 1945년 광복 당시의 행정 구역이다.

없어진 행정구역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칙령 제98호 지방제도의개정에관한안건
  2. 칙령 제36호 지방제도와관제개정에관한안건
  3. 조선총독부령 제111호 (1913년 12월 2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