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등왕(居登王, ? ~ 253년 9월 17일)은 금관가야의 제2대 국왕(재위: 199년 3월 13일 ~ 253년 9월 17일)이다. 수로왕허황옥의 12남매 중 장남이다. 시호는 도왕(道王)이다.

거등왕
駕洛國 居登王
제2대 금관가야 국왕
재위 199년 ~ 253년
전임 수로왕
후임 마품왕
이름
김거등(金居登)
신상정보
부친 수로왕
모친 허황옥(許黃玉)
배우자 모정부인(慕貞夫人)

생애 편집

삼국유사》의 가락국기(駕洛國記)에 따르면 금관가야의 제 2대 국왕으로 재위기간은 199년~253년이다. 가야국의 시조인 수로왕(首露王)과 허왕후(許王后)의 아들이다. 왕비는 천부경(泉部卿) 신보(申輔)의 딸 모정부인(慕貞夫人)이며 태자 마품(麻品)을 낳았다.[1] 한편으로 마품(麻品)이 손자라고도 한다. 신보는 인도에서 온 허황후를 시종하던 신하였다

허왕후가 곰이 나오는 해몽을 꾸고 거등왕을 낳았다고 전해진다.

거등왕은 아버지 수로왕이 죽자 대궐 동북쪽 평지에 높이 한 길, 둘레 300보의 무덤을 만들어 그 곳에 장사지냈다. 능의 이름을 수릉왕묘(首陵王廟)라고 하고, 성대하고도 깨끗한 음식을 차려서 매년 다섯 차례 제사를 지냈다. 1월 3일과 7일, 5월 5일, 8월 5일과 15일이었는데, 이는 후대까지 지속적으로 이어졌다.

감문국 정벌 편집

209년 포상팔국(浦上八國)이 난을 일으켜 신라에 구원을 요청하였다. 신라에서는 태자 우로(于老)와 이벌찬 이음(利音)에게 명하여 군사를 이끌고 와서 포상팔국의 장군을 격살하고 포로 6천명을 가락국에 돌려주었다.

231년 7월 가락국 군대가 신라 장수 석우로(昔于老)와 연합하여 감문국(甘文國)을 병합하였다.

249년 왜가 신라를 침략하여 왕자 우로(于老)를 살해하였다. 이 때 거등왕이 군사를 보내 왜병 2백여 명의 목을 배였다.

초선대 편집

<가락국왕세계(駕洛國王世系)>에는 199년에 왕자 선(仙)이 세상이 쇠하여 피폐해짐을 보고 신녀(神女)와 함께 구름을 타고 가버려, 왕이 한탄하며 도읍의 강에 있는 석도암에 올라 왕자 선을 부르며 초상을 새겼는데 후세사람들이 ‘초선대’라는 이름을 붙이고 ‘초현’ 또는 ‘칠점산’이라고 부른다. 인간과 신이 비로소 가야금을 만드니 지금 악부에 전해 온다”고 쓰여있다.

거등왕과 참시선인 편집

거등왕이 참시선인(旵始仙人)의 뛰어난 덕을 사모하여 초선대를 지어 초빙했고, 그는 배를 타고 거문고를 안고 와서 초선대에서 왕과 만나 둘이서 즐거운 한 때를 보냈다. 그런데 이 선인은 쇠고기로 만든 요리는 사절하고 단풍나무 잎과 도라지를 요구해서 먹었다고 한다. 그리고 거등왕에게 '임금이 자연스럽게 다스리면 백성이 자연스럽게 살게 된다.‘ 라고 일러 주었다고 한다.

가계 편집

  • 부왕 : 수로왕(首露王, 42~199 재위:42~199
  • 모후 : 허황옥(許黃玉, 33~189)
    • 국왕 : 거등왕(居登王, ? ~253 재위:199~253
    • 왕비 : 모정부인(慕貞夫人), 천부경(泉府卿) 신보(申輔)의 딸
      • 아들 : 마품왕(麻品王, 208 ~291 재위:253~291

각주 편집

전 임
수로왕
제2대 가락국의 국왕
199년 3월 13일 ~ 253년 9월 17일
후 임
마품왕
  1. 권2 기이(紀異) 제2 가락국기(駕洛國記) 거등왕(居登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