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걱정 말아요 그대〉는 대한민국의 노래이다. 2004년 11월 13일 전인권의 4집 앨범 《전인권과 안 싸우는 사람들》에 타이틀 곡으로 담긴 노래이며 2013년 12월 6일, 전인권이 소속된 들국화 멤버들과 함께 '들국화'라는 이름의 앨범으로 본인의 노래를 리메이크하였다. 또한 슈퍼스타 K6에서 곽진언, 김필이 오디션곡으로도 부른 적이 있다.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위로를 주는 메시지를 담은 노래로 많이 알려져있기도 하다.

걱정 말아요 그대
전인권노래
음반 전인권과 안 싸우는 사람들
발매일 2004년 11월 13일
장르 포크 록
언어 한국어
길이 4:41
작사가 전인권
작곡가 전인권
전인권과 안 싸우는 사람들의 곡 목록
사랑하세요 그대
(1)
걱정 말아요 그대
(2)
모두 다 사랑하리
(3)

2015년 최근에 이적응답하라 1988 OST를 통해 리메이크하여 불렀다. 1980년대 분위기를 내기 위해 더욱 빈티지하게 편곡하였다고 한다.

2016년 K리그 클래식 소속의 FC 서울이 하프타임에 전 관중이 부르는 응원가로 활용하여 다시 한번 인기를 끌고 있으며 2016년 8월 13일 슈퍼매치에서 특별 게스트로 초청되어 라이브 공연을 하였다.[1]

하지만, 최근(2017년 상반기) '걱정말아요 그대'가 1970년대 독일 쾰른에서 활동한 그룹 블랙 푀스(Black Fooss)의 '드링크 도흐 아이네 멧'(Drink doch eine met)과 비슷하다는 글과 블랙 푀스의 공연 영상이 올라오면서 표절 의혹에 휩싸였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 역시 '걱정말아요 그대'의 후렴구 '지나간 것은 지나간 대로~' 부분의 멜로디 라인 등이 비슷하게 들린다는 의견을 냈다.

전인권은 2017년 4월 28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곧 독일로 갑니다"라는 글로 운을 떼며 현재 심경과 입장을 전했다.

전인권은 최근 온라인상에서 자작곡 ‘걱정말아요 그대’의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에 따르면 전인권의 해당 노래는 독일 밴드 블랙 푀스(Bläck Fööss)의 1971년 곡 '드링크 도흐 아이네 멧'(Drink doch eine met)과 선율이 유사하다는 것.

전인권은 페이스북을 통해 “일단 그 곡을 만든 사람 입장을 충분히 받아드리고 원하는 것을 해줄 겁니다”라며 "그날 (합의가 된 날 이후) 로열티를 달라고 하면 적당선. 합리적으로 재판을 하던 그 쪽 입장대로 로열티가 결정되면 한국 저작권 협회와 상의해서 줄 것입니다“라고 적었다.

내용인즉 전인권은 현재 표절 논란과 관련된 원곡자를 만나고자 독일에 직접 방문하겠다는 뜻을 밝힌 셈이다. 전인권은 독일에 다녀오는 그 날까지 어떤 인터뷰도 거절하겠다며, 다녀온 이후 모든 진실을 이야기하겠다고 밝히고 글을 마무리했다.

이하 전인권 페이스북 글 전문

나는 곧 독일로 갈 것입니다.

일단 그 곡을 만든 사람 입장을 충분히 받아들이고 원하는 것을 해 줄 것입니다.

그날 (합의가 된 날 이후) 로열티를 달라고 하면 적당선에서 합리적으로 재판을 하든 그쪽 입장대로 로열티가 결정되면 한국 저작권 협회와 상의해서 줄 겁니다.

그 이유는 내가 보기에 합당하고 또 나는 내가 만들게된 걱정말아요 그대가 내가 보기에 그원곡과 비교할 때(가사 등, 그 쪽 그 나라 대중음악의 입장과 우리나라의 입장이 서로 다르지만 같은 진실한 영혼이 깃든 대화를 할 것이므로) 내 것이 더 좋을 수 있다고도 이야기 할 것입니다.

다녀오는 그날 까지 어떤 인터뷰도 거절합니다.

다만 다녀와서 조금의 거짓도 없이 얘기하겠습니다.

또 다녀오는 동안 그 독일의 밴드에게 미리 얘기하거나 하는 일은 자제해주십시오.

오해로 시작되는 것이 싫습니다.

이 노래를 좋아했던 수많은 사람들에게 부끄럼 없는 노래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어떤 가사가 좋고 나쁘고는 얘기할 것이 못 됩니다.

그 나라의 시가 우리나라의 내가 만든 작사

그것은 각 나라 상황에 따라 다를 것이므로.

그리고 나는 원작자와 친해질 것을 확신합니다.

그렇게 서로 이지구의 사람이 만든 운명이 빛이 날 때는 우리는 분명히 공동작업을 할 수 있고

그날 이후 나는 (아직은 좀 더 공부합니다) 2년이나 3년 후에 독일에 내 노래가 감동으로

히트 할 수 있도록, 또는 나란 사람을 알리겠습니다.

한국의 전인권은 노래의 감성이....등등 터질 수도 있습니다 (빅히트 은어)

요즘 마침 나와 함께 작업 하자는 독일의 젊은 뮤지션도 있습니다. 쉽게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각주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