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검모잠(劍牟岑, ? ~ 670년)은 고구려의 부흥운동 지도자로 벼슬은 대형(大兄)이었다.[1] 고구려 멸망 후 유민을 규합하고 옛 왕족 안승을 옹립하여 부흥운동에 나섰다. 신라의 지원을 받아 당(唐)의 세력을 몰아내려 했으나, 당군의 반격과 그에 따른 후퇴 와중에 안승에 의해 살해당했다.

Picto infobox military.png
검모잠(劍牟岑)
생애 ? ~670
복무 고구려
지휘 고구려군
주요 참전 고구려-당 전쟁

생애편집

구당서》고종본기에는 겸모잠(鉗牟岑)으로 기록되어 있다. 수림성(水臨城) 사람이라고만 알려진 그는 고구려가 멸망하고 2년이 지난 670년(경오년, 당 고종 함형(咸亨) 원년) 4월에 궁모성(窮牟城)[2]에서 거병하여 부흥운동을 전개했다.[1]

검모잠이 거병했을 당시 고구려 부흥군은 신라의 지원 아래서 활약하고 있었다. 신라군과 연합한 고구려 부흥군 세력은 한때 압록강을 넘어 요동까지 진출했고, 당의 사주를 받던 말갈족과의 전투에서 대승을 거두기도 했으나, 고간(高侃)·이근행(李謹行) 등이 이끄는 증원병력이 계속해 투입되어 전투를 치른 끝에 다시 남쪽으로 물러난 것으로 보인다. 검모잠 세력은 패강 방면으로 남하하면서 당의 관리와 승려 법안(法安)을 죽이는 등의 활약을 펼쳤다. 그리고 서해의 사야도(史冶島)에서 만난 고구려의 옛 왕족인 안승을 왕으로 삼고[3] 한성(漢城: 지금의 황해남도 재령군)을 근거지로 삼았다. 그리고 휘하의 소형(小兄) 다식(多式)을 신라에 보내어 지원을 요청했다.[1]

興滅國繼絶世, 天下之公義也. 惟大國是望. 我國先王以失道見滅, 今臣等得國貴族安勝, 奉以爲君. 願作藩屛, 永世盡忠.
“망한 나라를 일으키고 끊어진 세대를 잇게 해주는 것은 천하의 공의(公義)입니다. 오직 대국(大國)[4]에 이를 바랄 뿐입니다. 우리 나라의 선왕께서 도를 잃어 멸망하였으나, 지금 신(臣)들이 나라의 귀족인 안승을 얻어 받들고 임금으로 삼았습니다. 바라건대 대국을 지키는 울타리가 되어 영원토록 충성을 다하고자 합니다.”

— 검모잠

이때 문무왕은 이들을 금마저(金馬渚, 지금의 전라북도 익산시)에 정착하도록 허락했다고 한다.[1] 이 시기를 전후해 검모잠은 안승에게 살해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검모잠이 거병하였던 시기는 고구려가 멸망하던 668년부터 670년의 시점으로써 3차 고구려-당전쟁 당시 고구려 남부 지역에서 신라와 항전 또는 항복했던 것으로 추측된다.

검모잠이 등장한 작품편집

각주편집

  1. 김부식 (1145). 〈卷第六 新羅本紀 第六〉. 《삼국사기》.  六月 高句麗水臨城人牟岑大兄 收合殘民 自窮牟城 至江南 殺唐官人及僧法安等 向新羅行 至西海史冶島 見高句麗大臣淵淨土之子安勝 迎致漢城中 奉以爲君 遣小兄多式等 哀告曰 興滅國繼絶世 天下之公義也 惟大國是望 我國先王以失道見滅 今臣等得國貴族安勝 奉以爲君 願作藩屏 永世盡忠 王處之國西金馬渚 [6월에 고구려 수림성(水臨城) 사람인 대형(大兄) 모잠(牟岑)이 남은 백성들을 모아서 궁모성(窮牟城)으로부터 패강(浿江) 남쪽에 이르러 당나라 관리와 승려 법안(法安) 등을 죽이고 신라로 향하였다. 서해 사야도(史冶島)에 이르러서 고구려 대신(大臣) 연정토(淵淨土)의 아들인 안승(安勝)을 보고 한성(漢城) 안으로 맞아들여 받들어 임금으로 삼았다. 소형(小兄) 다식(多式) 등을 [신라에] 보내어 슬피 아뢰었다. “망한 나라를 일으키고 끊어진 세대를 잇게 하는 것은 천하의 올바른 도리이니, 오직 대국에게 이것을 바랄 뿐입니다. 우리 나라의 선왕이 도를 잃어 멸망을 보았지만, 지금 우리들은 본국의 귀족 안승을 맞아 받들어 임금으로 삼았습니다. 바라는 것은 변방을 지키는 울타리가 되어 영원히 충성을 다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왕은 그들을 나라 서쪽 금마저(金馬渚)에 머물게 하였다.]
  2. 황해도 구월산(九月山)의 옛 이름이 궁홀(弓忽) 또는 검모현(劍牟縣)ㆍ궁모현(窮牟縣)으로도 불린다는 단재 신채호의 지적이 있다.
  3. 김부식 (1145). 〈卷第六 新羅本紀 第六〉. 《삼국사기》.  至咸亨元年庚午歳 夏四月 劒牟岑欲興復國家 叛唐 立王外孫安舜 羅紀作勝 爲主 唐高宗遣大將軍高侃 爲東州道行軍摠管 發兵討之 安舜殺劒牟岑 奔新羅 [함형(咸亨) 원년 경오년(670) 여름 4월에 이르러 검모잠(劍牟岑)이 국가를 부흥하려고 하여 당(唐)을 배반하고 왕의 외손 안순(安舜)[신라기(新羅紀)에는 승(勝)이라 한다.]을 세워 임금을 삼았다. 당고종이 대장군고간을 보내 동주도(東州道) 행군총관으로 삼고 병력을 내어 그들을 토벌하니, 안순이 검모잠을 죽이고 신라로 달아났다.]
  4. 여기서의 대국이란 신라를 가리킨다.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