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경강상인(京江商人) 또는 강상(江商)은 조선시대 한양(서울)의 상인으로. 한강을 끼고 경기·충청 일대에서 활약하였다.

왜·호 양란 이후 전국 각지에 사상(私商)이 일어나 상거래를 활발히 전개하였는데, 이들의 거래 무대와 지역에 따라 명칭을 각각 달리하였다. 개성상인은 송상(松商), 의주상인은 만상(灣商), 기타 행상을 보부상이라 하였다.

함께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조선 왕조의 경제·사회적 구조"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