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경무대 똥통 사건1958년 1월 23일 김성환이 <동아일보>에 연재하던 시사 만화 <고바우 영감>에 경무대를 풍자하는 만화를 그려 필화를 겪게 된 사건이다.

목차

개요편집

사건의 배경은 대한민국 제1공화국 시절로, 당시는 경무대를 중심으로 한 이승만과 측근의 권력과 위세가 극에 달했을 때였다. 가짜 이강석 사건이 터지자 김성환은 이를 풍자한 만화를 그렸다. 1958년 1월 23일자 <동아일보>에 게재된 <고바우 영감>의 내용은 이렇다.

앗! 저기 온다./귀하신 몸 행차하시나이까?/저 어른이 누구신가요? 쉬-/경무대서 똥을 치는 분이요.
 
— <고바우 영감>, <동아일보> 1958년 1월 23일자

두 번째 칸의 대사 '귀하신 몸 행차하시나이까?'는 가짜 이강석 사건 당시 경주경찰서 서장이 가짜 이강석에게 "귀하신 몸이 어찌 홀로 오셨나이까."라고 말한 것에서 비롯된 것인데, 이는 마치 유행어처럼 번지기도 했다.

결과편집

이 사건으로 인해 김성환은 시 경찰청에 연행되어 4일간 문초를 당했으며, 즉결 심판에 회부되었다.[1]'타인의 私事(사사)에 대하여 허위사실을 게재했다'는 이유로 경범죄 선고를 받았고, 450환의 벌금형을 받았다.[2][3]

뒷이야기편집

후에 김성환은 자신이 이 사건을 한 달 반 동안 계획하여 준비한 것이었음을 밝히기도 했다.[1]

각주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