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경신호 침몰 사고1988년 2월 24일 부산 경신해운 소속의 유조선 경신호가 경상북도 영일 앞바다에서 침몰한 사건이다. 이 사고로 7명이 실종되고, 유출된 기름이 주변 해양을 오염시켰다.

사고 경위편집

경신호

사고 선박은 부산 경신해운 소속의 45,996톤급 유조선이다.[1]

침몰

1988년 2월 24일 0시 3분, 경신호는 경상남도 울산에서 벙커C유 2,500톤을 싣고 강원도 묵호로 가는 도중에, 경상남도 영일군 장기등대 동북 해상에서 침몰하였다.[1]

오염 피해편집

침몰된 유조선에서 유출된 기름이 조류를 타고 북상하여 영일군 일대의 어장과 양식장에 피해를 주었는데, 2월 29일까지의 피해액은 40억 ~ 50억 원으로 추산되었다.[2] 침몰된 선박으로부터는 하루 1,200ℓ의 기름이 유출되는 것으로 추정되었다.[3] 3월 3일에는 기름막이 경상북도 울진 앞바다에까지 확산되었다.[4]

구조 및 수색편집

긴급 출동한 헬기로 3명이 구조되고, 7명은 실종되었는데,[1] 2월 27일에 5구의 시신을, 3월 11일에 한 구의 시신을 발견, 인양하였다.[5][6]

경신호의 선체는 3월 2일 탐사전문업체의 조사에서 인양이 어려운 해저 95m에 침몰되어 있는 것이 확인되었다.[4]

3월 18일, 인천의 구난 업체에서 일본의 업체와 계약을 맺고 7월 5일까지 기름유출구멍봉쇄 작업을 진행하였으나, 7월 중순부터 다시 기름이 유출되기 시작하였다.[7]

1989년 7월까지 적재한 기름의 절반에 가까운 분량의 기름이 경신호에서 유출되었다. 해경에서는 기름의 유출량이 줄어들고 있다고 주장하였다.[8]

사고 원인편집

사고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8]

각주편집

  1. 油槽船침몰 7명失踪, 《경향신문》, 1988.2.24
  2. 養殖場피해 40~50億으로, 《경향신문》, 1988.2.29
  3. 東海기름汚染 계속번져, 《동아일보》, 1988.2.29
  4. 기름汚染해역 66km北上, 《동아일보》, 1988.3.3
  5. 침몰 油槽船선원 시체5具 인양, 《경향신문》, 1988.2.27
  6. 迎日앞바다에 變死體 침몰油槽船 선장인듯, 《경향신문》, 1988.3.12
  7. 迎日해안 일대 다시 기름오염, 《경향신문》, 1988.8.4
  8. 「죽음의 기름띠」가슴졸여, 《매일경제》, 1989.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