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무장사지 아미타불 조상 사적비

경주 무장사지 아미타불 조상 사적비(慶州 鍪藏寺址 阿彌陀佛 造像 事蹟碑)는 경상북도 경주시 무장사지에 있는, 남북국 시대 신라의 사적비이다. 1963년 1월 21일 대한민국의 보물 제125호로 지정되었다.

경주 무장사지 아미타불 조상 사적비
(慶州 鍪藏寺址 阿彌陀佛 造像 事蹟碑)
(Stele for the Construction of Amitabha Buddha at Mujangsa Temple Site, Gyeongju)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보물
종목보물 제125호
(1963년 1월 21일 지정)
수량2개
시대통일신라
소유국유
위치
경주 무장사지은(는) 대한민국 안에 위치해 있다
경주 무장사지
경주 무장사지
경주 무장사지(대한민국)
주소경상북도 경주시 암곡동 산1-9번지
좌표북위 35° 52′ 51″ 동경 129° 21′ 2″ / 북위 35.88083° 동경 129.35056°  / 35.88083; 129.35056
정보국가유산청 국가유산포털 정보

역사 편집

신라 제39대 소성왕(재위 799∼800)의 왕비인 계화부인(桂花夫人)이 왕의 명복을 빌기 위하여 아미타불상(阿彌陀佛像)을 만들면서 그 과정을 자세히 기록한 비이다. 1915년 주변에서 발견된, 세 조각의 비석 파편에 새겨진 글을 통해 이 비가‘무장사아미타조상사적비’임이 밝혀졌고, 이곳에 무장사가 있었음을 아울러 알게 되었다.

형태 편집

비는 전체적으로 파손되어 몸돌은 다른 곳에 보관되어 있고, 현재 절터에는 부서진 비받침과 비의 머릿돌만이 떨어진 채로 남아 있다. 비받침은 얼굴 형상을 알 수 없으나 특이하게 2좌로 구성되어 있다. 등 중앙에 마련된 잘려진 비좌(碑座)는 비몸을 끼워두는 곳으로 사각형이며, 네 면에 십이지신상(十二支神像)을 조각하였다.

잘려진 머릿돌에는 용이 구름 속에서 앞발로 여의주를 잡고 있는 조각이 있고, 왼쪽 면에는 금석학자인 추사 김정희의 조사기가 기록되어 있다. 이 석비는 통일신라 전기에 만들어진 경주 태종무열왕릉비(국보 제25호)를 제외하고 그 이후 머릿돌이 남아 있는 예가 드문 상황에서 당시 머릿돌의 변화과정을 살필수 있는 귀중한 작품이다.

사진 편집

참고 자료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