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경주 양동 향단(慶州 良洞 香壇)은 경상북도 경주시, 양동마을에 있는 조선시대의 건축물이다. 1964년 11월 14일 대한민국의 보물 제412호로 지정되었다.

경주 양동 향단
(慶州 良洞 香壇)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보물
종목 보물 제412호
(1964년 11월 14일 지정)
수량 1동
시대 조선시대
소유 이문환
위치
경주 양동마을 (대한민국)
경주 양동마을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강동면 양동마을길 121-75 (양동리)
좌표 북위 35° 59′ 59″ 동경 129° 15′ 10″ / 북위 35.99972° 동경 129.25278°  / 35.99972; 129.25278좌표: 북위 35° 59′ 59″ 동경 129° 15′ 10″ / 북위 35.99972° 동경 129.25278°  / 35.99972; 129.25278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낮은 구릉 위에 자리잡고 있는 향단은 조선 중기 건물로 조선시대의 성리학자인 이언적(1491∼1553) 선생이 경상감사로 재직할 때 지은 것이다.

일반 상류주택과 다른 특이한 평면 구성을 하고 있는데, 그것은 풍수지리에 의해 몸체는 月자형으로 하고, 여기에 一자형 행랑채와 칸막이를 둠으로써 用자형으로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행랑채, 안채, 사랑채가 모두 한 몸체로 이루어지며 각각의 마당 즉, 2개의 마당을 가진 특색 있는 구성을 하고 있다. 2개의 마당 중 하나는 안마당으로 쓰이고 다른 하나는 행랑마당으로 쓰인다. 행랑채는 앞면 9칸·옆면 1칸으로 되어 있고 행랑채 뒷편에 있는 본채는 행랑채와 똑같은 규모의 집채를 앞·뒤에 2채 배치해 놓았다. 그 중앙과 좌우 양쪽 끝을 각각 이어서 방으로 연결하였으므로, 마치 전체 건물을 日자형의 한 건물 같이 배치하였다.

이 건물은 마을 전체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띠는 위치와 모습 뿐만 아니라 상류주택의 일반적 격식에서 과감히 벗어난 형식으로, 주생활의 합리화를 도모한 우수한 공간구성을 보이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