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고구려 오부

(계루부에서 넘어옴)

고구려 오부(高句麗 五部)는 고구려를 형성한 여러 부족 중에서 가장 유력하여 연맹의 핵심이 된 세력으로, 삼국지 위지 동이전에 나오는 소노부(消奴部)·절노부(絶奴部)·순노부(順奴部)·관노부(灌奴部)·계루부(桂婁部)의 5족을 일컫는다.

이들 5부족은 노(奴)는 나(那)로도 표현되는 부족 단위의 정치적 사회, 즉 부족 국가를 말하는 것이다. 《삼국사기》에 따르면 이를 연나부, 비류나부, 관나부, 환나부, 제나부라고도 불렸다. 태왕(연맹장, 聯盟長)은 이 5족의 수장이다. 왕위를 세습하게 된 후에도 귀족의 수상직(首相職)인 대대로(大對盧)는 5부에서 3년마다 선거로 뽑았다. 왕은 어느 고정된 부족에서만 선출되지는 않았으나 소노부에서 계루부 고씨(高氏)로 교체되면서 고정되었다. 대대로의 경우도 7세기에 이르러 대막리지로 변화, 연씨(淵氏)로 세습되었다. 나(那)는 하천변의 토지를 뜻하는 천(川), 양(壤)과 같은 뜻으로 여진어와 만주어, 그리고 나나이어의 나와도 통하는 말로, 고구려 초기의 '나'집단은 하천이나 강변의 토착세력을 중심으로 형성되었다고 추측한다.[1]

소노부편집

소노부(消奴部)는 연노부(涓奴部) 또는 비류나부로도 불린 고구려 5부족의 하나이다. 위지에 따르면 소노부는 종묘를 가지고 있고, 따로 영성사직을 모시고 있었다고 한다. 초기에는 5부족 중 가장 강대한 부족으로 맹주(盟主) 역할을 하여 왕위를 계승하다가, 고구려의 건국 시조 동명왕계루부에서 나와 세력을 폄으로써 주도권을 빼앗겼지만 2대 유리왕 부터 계루부 고씨에서 다시 소노부 해씨의 주도권을 되찾았다. 이를 6대 태조왕 대에 이르러 소노부 해씨의 왕위 상속을 저지시켰다.

9대 고국천왕에 의해 부족제 중심의 5부제를 방위명에 해당하는 행정적 5부(동·서·남·북·중)로 개편되어 소노부는 서부(西部) 또는 우부(右部)로 불렸다.

197년 고국천왕이 죽고 그의 막내 동생이 10대 산상왕으로 즉위하자 산상왕의 형 발기가 불복하고 난을 일으켰다. 소노부는 발기를 지원하다가 그가 패하고 죽자, 3만여 구가 고구려 부족 연맹에서 이탈하여 공손강에게 신속하였다.

절노부편집

제나부(提那部), 연나부(椽那部), 절나부(絶那部) 또는 흑부(黑部) 등으로도 불렸다. 대대로 왕비를 배출한 왕비족으로 왕족에 버금가는 대우를 받았다. 북부 혹은 후부(後部)로 개칭되었다.

순노부편집

순나부(順那部) 또는 환나부(桓那部)로도 불렸으며, 수도의 행정 구역이 5부로 개편된 뒤에는 동부(東部) 또는 좌부(左部)로 일컬었다.

관노부편집

관나부(灌那部)로도 불렸으며, 국가 체제가 정비된 뒤에는 남부(南部), 전부(前部), 적부(赤部)로 불렀다.

계루부편집

계루부는 고구려 5부족의 하나로, 수도의 5부 행정 구역 가운데 중부(中部)·내부(內部)·황부(黃部)로 불렸다. 처음에는 5부족 중 소노부가 강하였으나 계루부가 점차 강하여져서 왕족을 이루었다.

각가(各家)의 적통(嫡統, 長子)은 모두가 대가(大加)의 자격을 가지고 있었으며, 계루부는 6대 태조왕(太祖王) 때부터 5부족을 영도하는 세력을 형성하였다.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서정록, 백제금동대향로 58쪽,2001년, 도서출판 학고재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