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계백 장군 유적 전승지

(계백장군유적전승지에서 넘어옴)

계백 장군 유적 전승지(階伯將軍遺蹟傳承地)는 백제의 장군 계백의 무덤으로 추정되는 곳이다. 논산시 부적면 신풍리에 있다. 1989년 12월 29일 충청남도의 기념물 제74호로 지정되었다.

계백장군유적전승지
(階伯將軍遺蹟傳承地)
대한민국 충청남도기념물
종목기념물 제74호
(1989년 12월 29일 지정)
면적67,770m2
수량27필지
위치
계백장군유적전승지 (대한민국)
계백장군유적전승지
주소충청남도 논산시 부적면 신풍리 산4번지 외
좌표북위 36° 11′ 45″ 동경 127° 10′ 54″ / 북위 36.19583° 동경 127.18167°  / 36.19583; 127.18167좌표: 북위 36° 11′ 45″ 동경 127° 10′ 54″ / 북위 36.19583° 동경 127.18167°  / 36.19583; 127.18167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의자왕 20년(660년)에 나당 연합군이 백제에 침입하였을 때 5천 명의 결사대를 이끌고 출전 신라 김유신의 군사 5만여 명과 대결 4차례에 걸쳐 물리쳤으나 중과부적으로 장렬하게 전사한 계백 장군의 시신을 거두어 은밀하게 가매장한 것으로 조선 숙종 6년(1680년)에 충곡서원을 건립하고 계백 장군 위패를 주향으로 모시고 향사를 지내오다가 근래에는 묘소에서 묘제로 지낸다.

개요편집

성충(成忠), 흥수(興首)와 더불어 백제의 3충신으로 꼽히는 백제 말기의 명장 계백 장군의 무덤으로 추정되는 곳이다.

계백 장군은 의자왕 20년(660)에 나·당 연합군이 백제의 요충지인 탄현과 백강으로 진격해오자, 5천여명의 결사대를 이끌고 황산벌에서 신라 김유신의 5만 대군에 맞서 싸웠다. 전장에 나가기 전에는 가족들이 적의 노비가 되는 부끄러움을 면하기 위해 스스로 부인과 자식을 죽이고 떠났다고 한다. 죽음을 각오한 결사대의 용맹스러운 활약으로 4번의 싸움에서 이겼으나, 수적인 열세로 말미암아 마침내 장렬한 최후를 맞았다.

이곳을 계백 장군의 무덤으로 간주하는 이유는 옛 문헌에서 계백의 목이 잘렸다고 전하는 ‘수락산’과 계백의 시신을 급히 거두어 가매장했다는 ‘가장곡’이 바로 이곳이라는 점과 계백 장군의 위패를 모신 충곡서원이 바로 뒷편에 있다는 점이다. 또한 무덤지역의 동남쪽이 백제와 신라의 마지막 격전지였던 황산벌이라는 점도 있다.

원래 무덤 일원은 돌덧널(석곽)이 노출된 채 방치되어 있었는데, 1970년대 후반에 보수공사를 거쳐 현재의 모습을 갖추었다.

현지 안내문편집

백제의 계백장군 묘로 추정되는 곳으로 전란이 끝난 후 백제 유민들이 장군의 시신을 거두어 매장하였다고 전해 온다. 4~50년 전 묘가 노출되었을 때 철제무기가 나온 적도 있다 하며, 주위에 충장산, 충훈산, 수락산이라는 지명이 있고, 묘소 일대를 가장골이라고 부르고 있다. 계백장군은 의자왕 때의 무신으로 성충, 흥수와 함께 백제의 삼충신으로 꼽힌다. 660년(의자왕 20년) 나당연합군이 사비성에 온다는 소식이 있자 탄현을 넘어 오는 신라군을 막기 위하여 결사대 5천명을 이끌고 황산벌에 나가 최후의 결전을 벌였다. 죽음을 각오한 군사들의 용맹으로 4번 싸움에서 이겼으나 마침내는 적은 군사로 인해 장렬한 최후를 맞았다. 묘소 부근에 있는 충곡서원에 주향으로 모셔졌고, 부여의 삼충사에도 배향되었다. 최근 묘역 내에 홍살문과 삼문 그리고 사당을 세웠다.[1]

각주편집

  1. 현지 "계백장군 묘" 안내문 인용

참고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