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고래자리(Cetus [siːtəs])는 남쪽하늘의 별자리로, 물과 관련 있는 물병자리, 물고기자리, 에리다누스자리와 함께 놓여 있다. 동아시아의 별자리로는 '천균', '천창'에 해당된다.

고래자리
Cetus
고래자리
고래자리의 항성 목록
학명 Cetus
약자 Cet
소유격 Ceti
상징 고래
적경 1h 43m
적위 −6°22′
남중 11월 30일 오후 9시 (지방시)
관측 가능 위도 +70°에서 −90° 사이
넓이 1231 평방도 (4위)
별의 수
(등급<3.00m)
2+
가장 밝은 별 데네브 카이토스 (β Cet)
(2.04 등성)
유성우

없음

이웃 별자리

목차

특징편집

가장 주목할 만한 천체는 미라(ο Ceti)로, 최초로 발견된 변광성이다. 331.65일의 주기를 갖는데, 가장 밝을 때에는 2.0 등급에 달하여 육안으로 쉽게 식별할 수 있는 가장 밝은 별에 속하며, 어두워지면 10.1등급까지 떨어진다. 이를 처음 발견한 것은 1596년 데이비드 파브리시우스(David Fabricius)인데, 이 발견은 하늘의 영구불변성에 의문을 제기하여 코페르니쿠스 혁명을 돕게 된다.

별자리의 밝은 별로는 멘카르(고래자리 알파, Menkar, α Ceti)와 데네브 카이토스(고래자리 베타, Deneb Kaitos, β Ceti)가 있다. 그리고, 고래자리 타우(τ Ceti)는 지구로부터 가까운 17번째 별이다.

고래자리의 가장자리 가까이 황도가 지나, 행성들이 잠시 이 별자리에 머물 때가 있다. 행성들보다는 황도에 대한 궤도가 기울어져 있는 소행성 또한 그러하다. 4번 소행성인 베스타가 이 별자리에서 1807년에 발견되었다.

희미한 천체편집

고래자리는 우리 은하의 은하면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으며, 은하수의 먼지에 의해 흐릿해지지 않은, 멀리 떨어져 있는 많은 은하계들을 관측할 수 있다. 그 중 가장 밝은 것이 M77(메시에 77번; NGC 1068)로, δ Ceti 부근의 9등급의 나선은하이다. 팽창하는 우주의 증거인 적색편이가 처음으로 검출된 은하로 우리은하와 비슷한 구조와 크기를 가진다.[1]

신화와 역사편집

  • 이 별자리는 고대로부터 알려져 있었는데, 메소포타미아에서는 바다괴물 티아마트[2](Tiamat)으로 인식되었다.
 
네스호의 괴물 상상도
  • 아랍의 전설에 의하면, 플레이아데스(알 투라야; Al-Thurayya)의 한 손이 뻗어나와 고래자리의 일부가 되었다. 아랍인들은 또한 고래자리 안에서 두 개의 진주 목걸이를 찾아내었다. 하나는 손상 없이 잘 묶여졌고, 나머지 하나는 부숴져 진주가 흩어졌다. 아랍의 다른 시대에서는, 고대 헤브라이 나 그리스처럼, 거대한 리바이어던 같은 바다 괴물을 그려내었다.
  • 고래자리는 프톨레마이오스의 48개 별자리 중 하나였으며, 현대 88개 별자리에 포함되었다.

각주편집

  1. 김지현.김동훈, 《풀코스.별자리여행》, ㈜현암사, 2002년,78쪽
  2. '티아마트' : 네이버 국어사전”. 2017년 3월 19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