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고토 하루마사(일본어: 五島玄雅, 1548년 ~ 1612년 4월 8일)은 센고쿠 시대에서 에도 시대에 걸쳐 활약한 무장, 다이묘이다. 히젠 국 후쿠에 번 초대 번주로 고토 가문 제21대 당주.

우쿠 스미사다의 3남으로 20대 당주 고토 스미하루(五島純玄)의 숙부에 해당한다. 처는 오쿠보 이에쓰구의 딸이며 자식으로는 딸 둘이 있다. 통칭 마고지로. 마고우에몬. 관위는 종오위하 아와지노카미.

조카 스미하루가 1594년 조선에서 진중 병사하자, 차기 당주에 자리에 올라 고토 세력을 이끌고 여러 전투에 참전하였다. 1600년 세키가하라 전투에서 중립을 유지했고, 전후 도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로부터 영지를 보존받아 후쿠에 번 초대 번주의 자리에 오른다.

1612년 65세의 일기로 서거한다. 후계는 사촌 우쿠 모리나가(宇久盛長)의 장남이자 하루마사의 양자인 고토 모리토시(五島盛利)가 승계한다.

제1대 후쿠에 번 번주 (고토 가문)
1603년 ~ 1612년
후임
고토 모리토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