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십삼부

1895년부터 1년간 시행한 광역지방행정구역
(공주부에서 넘어옴)

이십삼부제(二十三府制, 23부제)는 1895년 6월 23일(음력 윤 5월 1일)에 시행된 조선의 지방 제도로, 최상위 행정 구역을 (府)로 개편하고 그 하위 행정 구역을 (郡)[1] 으로 명칭을 통일하여 부군제(府郡制)라고도 부른다.[2]

23 Districts of Korea.png

제2차 갑오개혁의 일환으로서 1413년부터 이어온 8도제를 폐지하고 시행하였으나, 시행한 지 불과 1년2개월도 지나지 않은 1896년 8월 4일13도제가 시행되면서 폐지되었다.

23부제는 일본 제국메이지 유신 과정에서 있었던 폐번치현을 본떠서 제2차 갑오개혁 때 시행한 급진적인 지방 제도로, 480년 이상 유지된 8도제에 익숙한 조선의 실정에 맞지 않는 어색한 제도였다. 이 때문에 조선 정부는 아관 파천 중에 23부제를 전격적으로 폐지하고 종전의 8도제를 바탕으로 조선 남부의 3개 도와 북부의 2개 도를 남·북도로 나누는 13도제를 실시하였다. 다만, 23부제 시행 당시 (府) 아래의 지방 행정 구역을 (郡)으로 통일한 지방 체제 개혁은 거의 그대로 유지하였다.

개요편집

1895년 6월 18일(음력 5월 26일) 전국 8도의 감영, 안무영과 유수부 폐지에 관한 건(監營按撫營並畱守府廢止에關한件, 개국 504년 칙령 제97호)과 전국을 23개 부로 구획하고 종래의 부(府), 목(牧), 군(郡), 현(縣)으로 구분되어 있던 명칭을 군(郡)으로 통일시키는 것을 골자로 한 지방제도 개정에 관한 건(地方制度攺正에關한件, 개국 504년 칙령 제98호)이 반포되었다.

편집

전국을 23개의 행정 구획으로 나누고 이를 (府), 즉 관찰부(觀察府)라고 하였다. 부의 장관은 관찰사(觀察使)이고, 그외 참서관(參書官) 1명과 주사(主事) 등의 직원을 두었다. 경무청이 설치되어있던 한성부를 제외한 나머지 부에는 경무관을 두고 경찰 사무를 담당하게 하였다. 또, 관찰사에게는 예산의 범위 내에서 별도로 직원을 채용할 수 있는 권한이 주어졌다.

편집

오랫동안 사용하던 , 유수부, 대도호부, , 도호부, 등을 모두 폐지하고 고을의 명칭을 (郡)으로 통일하고 군의 장관을 군수(郡守)라고 하였다. 당시에는 337군[1] 이었고, 가평군이 폐지되고 지도군, 완도군, 돌산군이 신설되면서 339군이 되었다.

모든 고을의 명칭을 군으로 통일했으나, 구역을 변경하지는 않았기 때문에 면적과 인구의 차이가 심하여 각 군에 1등부터 5등까지 등급을 매겨 군수의 봉급에 차이를 두었다. 단, 한성군과 제주군에는 군수를 임명하지 않고 관찰사가 겸임했기 때문에 등급이 없었다.

지사서편집

이십삼부가 설치되면서 기존 감리서가 폐지되고 외국과의 통상사무는 관찰사가 담당했다. 그러나 덕원군(원산항)이나 경흥군은 관찰사 소재지가 아니었기 때문에 관찰사가 아닌 해당 지역의 군수가 담당토록 했는데, 군수가 있는 부청과 항구가 멀리 떨어져 있기 때문에 관련 행정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러한 상황을 참작하여 1896년 1월 18일에 부청소재지가 아닌 개항장과 통상구에 지사서(知事署)를 설치하여 통상사무를 담당하게 하였다. 지사서의 지사는 기존 감리서 청사에 소재하면서 해당 지역의 군수를 겸임하였으며, 통상사무에 관해서는 관찰사와 같은 권한이 주어졌다. 1896년 8월에 감리서가 다시 복설되면서 지사서 체제는 폐지되었다.

이십삼부편집

관찰부 소재지 구역
한성부 한성[3]
인천부 인천 제물포[4]
충주부 충주
홍주부 홍주
공주부 공주
전주부 전주
남원부 남원
나주부 나주
제주부 제주
진주부 진주
동래부 동래 부산[5]
대구부 대구
안동부 안동
강릉부 강릉
춘천부 춘천
개성부 개성
해주부 해주
평양부 평양
의주부 의주
강계부 강계
함흥부 함흥
갑산부 갑산
경성부 경성

변천편집

  • 개국 504년(1895년) 7월 19일 칙령 제144호〈한성부 관할 내 포천군에 가평군을 합병에 관한 건〉에 의해 가평군이 폐지되어 포천군에 편입하였다.
  • 개국 504년(1895년) 9월 5일 칙령 제164호 〈군수관등봉급에 관한 건〉에 의해 면과 결호수의 다소에 따라 군을 1등군부터 5등군으로 구분하였다.
1등군 2등군 3등군 4등군 5등군 비고
한성부 양주, 광주, 파주, 교하 포천, 고양 적성, 영평, 연천 한성군 누락
인천부 강화, 교동 수원 통진 인천, 부평, 남양 김포, 양천, 시흥, 안산, 과천
충주부 충주 진천, 여주, 음죽, 이천 괴산, 제천, 청안, 용인, 죽산, 원주 음성, 연풍, 청풍, 영춘, 단양, 양지, 정선, 평창, 영월
홍주부 홍주 덕산, 한산, 서천, 임천, 홍산, 서산, 면천 결성, 남포, 보령, 해미, 대흥, 청양, 예산, 온양, 아산 비인, 당진, 태안, 신창, 정산
공주부 공주 청주 은진, 옥천, 평택, 직산, 금산 연기, 연산, 부여, 노성, 문의, 회덕, 보은, 영동, 천안, 안성, 양성 석성, 진잠, 회인, 청산, 황간, 전의, 목천, 진위, 진산
전주부 전주, 용안, 영광 김제, 고부, 태인, 무장 여산, 임피, 함열, 익산, 부안, 금구, 흥덕, 장성 고산, 옥구, 만경, 정읍, 고창
남원부 남원, 순천 담양 임실, 진안, 순창, 무주 구례, 운봉, 곡성, 광양, 장수, 옥과, 창평, 용담
나주부 나주, 영암, 광주 해남, 강진, 장흥, 흥양, 보성, 함평 진도, 무안, 능주, 남평, 낙안 화순, 동복
제주부 대정, 정의 제주군 누락
진주부 진주 김해 고성, 사천, 곤양, 하동, 거창, 함양, 합천, 의령, 함안, 창원 남해, 단성, 산청, 안의, 초계, 삼가, 칠원, 웅천 진해
동래부 경주 동래, 울산 기장, 언양, 연일, 흥해, 거제 양산, 장기
대구부 대구, 칠곡, 성주, 의성, 밀양, 영천, 창녕, 현풍 선산, 김산, 청도 경산, 인동, 고령, 개령, 의흥, 군위, 비안, 자인, 신녕, 하양, 영산 지례
안동부 상주 안동 예천 청송, 영덕, 영천, 순흥, 풍기, 함창, 용궁, 문경 진보, 영양, 영해, 청하, 예안, 봉화
강릉부 강릉 울진, 평해, 삼척, 고성, 간성, 통천, 흡곡, 양양
춘천부 춘천 양구, 홍천, 인제, 횡성, 철원, 평강, 김화, 낭천, 회양, 금성, 양근, 지평
개성부 개성, 풍덕, 평산 장단, 금천, 수안, 곡산 삭녕, 마전, 신계 이천, 안협, 토산
해주부 안악 해주, 봉산 연안, 배천, 옹진, 강령, 장연, 재령, 신천, 문화, 서흥 송화, 풍천, 장련, 은율
평양부 평양, 황주 용강, 중화 안주, 영유, 함종, 삼화, 강서, 영변, 순천, 성천, 상원 숙천, 순안, 자산, 덕천, 개천, 은산, 양덕, 강동 증산, 영원, 희천, 맹산, 운산, 삼등
의주부 의주 선천, 정주 창성, 벽동, 용천, 철산, 곽산, 가산, 박천, 구성 삭주, 태천
강계부 강계, 초산, 위원 후창, 자성, 장진
함흥부 함흥, 영흥, 단천 정평, 안변, 북청 고원, 이원, 홍원 문천, 덕원
갑산부 갑산, 삼수
경성부 길주 종성, 회령 경성, 명천, 경원, 무산 부령, 경흥, 온성

참고자료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간혹 336군이라고 하는 자료가 있는데, 이는 칙령 제98호의 원문에 안동부 문경군이 누락되었기 때문이다. 다음날인 5월 29일 관보의 정오란에 문경군이 누락됐다고 기재하였다. 문경군을 포함하면 337군이다.
  2. 신의주시 등 다수, 한국민족문화대백과, 2017년 6월 3일 확인.
  3. 본래 조선왕조의 도읍(서울)을 관장하는 한성부의 최고 관직은 판윤(判尹)이었으나, 23부제 실시 시기에는 한성부관찰사(漢城府觀察使)로 개칭되었다. 참고로, 23부제 실시 직전에는 부윤(府尹, 윤), 시행중에는 관찰사, 폐지 이후에는 다시 판윤, 1905년부터는 다시 부윤으로 운영되었다.
  4. 23부제 시행과 더불어 제물포에 있던 인천항 감리서가 폐지되었다. 그 청사에 인천부가 위치하였다.
  5. 기록에 따르면 과거 첨절제사의 군영이던 부산진(釜山鎭) 자리에 동래부가 위치하였다고 하나, 대한제국 관보 등재를 요청한 내부(內部) 관청의 문서에 따르면 초대 동래부 관찰사 지석영이 부임한 곳은 23부제 실시 직전에 폐지된 동래 감리서(동래 부산항 감리서) 청사였다. 이 청사는 지금의 부산광역시 영도구 봉래초등학교 자리에 있었다.

외부 링크편집

이 전
팔도
조선의 행정 구역 체계
1895년 ~ 1896년
다 음
 십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