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괴베클리 테페

고대 유적지
Göbekli Tepe, Urfa.jpg

괴베클리 테페(터키어: Göbekli Tepe [ɡøbe̞kli te̞pɛ][*][1]→배불뚝이 언덕[2])는 터키 동남아나톨리아 지역의 산맥 능선 꼭대기에 있는 유적지다. 샨리우르파 시 북동쪽으로 12 킬로미터 떨어진 지점에 위치해 있다. 유구의 높이는 15 미터에 직경은 300 미터 정도이다.[3] 해발고도는 대략 760 미터이다. 클라우스 슈미트가 이끄는 독일 발굴진이 1996년부터 슈미트가 사망한 2014년까지 발굴을 진행했다.

유구 안에는 기원전 제10천년기 ~ 제8천년기 사이의 두 개 시대의 유적이 혼재하고 있으며, 이는 지금까지 발견된 인류의 흔적 중 가장 오래된 것이다. 첫 번째는 토기없는 신석기 A(PPNA) 시기로 이때 거대한 T자 모양 돌기둥들이 세워졌다. 현재까지 발굴된 바로는 200개 이상의 기둥들이 20여 개의 원을 이루고 있다. 각각의 기둥의 높이는 6 미터이고 무게는 20 톤이다. 기둥들은 기반암을 쪼아서 만든 소켓에 맞물려 있다.[4] 두 번째는 토기없는 신석기 B(PPNB) 시기로, 보다 작은 기둥들이 세워졌으며 광택 있는 석회를 바닥에 깐 직사각형의 방들이 만들어졌다. 괴베클리 테페는 PPNB시대가 끝나기 전에 버려졌다.

이 장소의 목적이 무엇인지는 아직도 밝혀지지 않고 있다. 발굴을 진행한 클라우스 슈미트는 이곳이 초기 신석기 시대의 성역 중 하나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각주편집

  1. “Göbekli Tepe”. Forvo Pronunciation Dictionary. 
  2. “History in the Remaking”. 《Newsweek》. 2010년 2월 18일. 
  3. Klaus Schmidt (2009): Göbekli Tepe - Eine Beschreibung der wichtigsten Befunde erstellt nach den Arbeiten der Grabungsteams der Jahre 1995-2007. In: Erste Tempel - Frühe Siedlungen. 12000 Jahre Kunst und Kultur. Oldenburg, p. 188.
  4. Curry, Andrew (November 2008). “Gobekli Tepe: The World’s First Temple?”. Smithsonian.com. 2013년 8월 2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