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인

(구니 마사미에서 넘어옴)

박영인(朴永仁, 1908년 1월 2일 ~ 2007년 4월 4일)은 일본과 독일에서 활동한 한국계 무용가이다. 일본 이름은 에하라 마사미(江原正美)이며 예명으로 구니 마사미(邦正美, 방정미)라는 이름을 썼다.

울산에서 태어나 부산중학교마쓰에 고등학교를 졸업하여 도쿄 제국대학에서 미학을 전공했다.[1]

중학교 시절 선교사에게 무용을 처음 배웠고,[2] 대학교 시절 이시이 바쿠를 사사했다.[1] 1937년에는 일본 정부의 지원을 받아 독일 국립무용대학으로 유학을 가서 루돌프 폰 라반마리 비그만을 사사했다.

박영인은 독일에서 나치 독일의 프로파간다를 위한 공연을 하였고, 동시에 일본을 위한 첩보 정보원 역할을 하였다.[3]:107-127[4][5]

1945년 종전 후 일본으로 돌아갔다.[1][2] 1960년대에는 미국으로 건너갔다.

손자 중에 미국인 배우 프레드 아미센이 있다.

참고 문헌편집

  1. Between Self-Appropriation and Self-Discovery: Park Yeong-in in German Dance Modernity Archived 2017년 10월 13일 - 웨이백 머신 Okju Son (Chung-Ang University, South Korea) , 7th World Congress of Korean Studies 2014
  2. 邦正美を偲んで -邦正美と30年代のドイツ、そして戦後の舞踊界 요시다 유키히코(吉田悠樹彦), 『Corpus』 제6호, 2009년 2월, p. 54-63.
  3. Hoffmann, Frank (2015). 《Berlin Koreans and Pictured Koreans》 (PDF). Koreans and Central Europeans: Informal Contacts up to 1950, vol. 1, ed. Andreas Schirmer. Vienna: Praesens. ISBN 978-3-7069-0873-3. 
  4. In which Fred Armisen discovers he is actually Korean
  5. Unfamiliar Kin, Finding Your Roots, Season 4 Episode 2, P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