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력거(丘力居, ? ~ ?)는 중국 후한 말기 요서 지방에서 활약한 오환의 수령이다.

생애편집

광화 연간에 장순의 권유에 따라 반란을 일으켰다. 공손찬이 이들을 진압하기 위해 나섰으나, 구력거 등의 반란 세력은 유주, 청주, 기주, 서주를 약탈하여 피해를 입혔고, 공손찬은 이를 막을 수 없었다. 이에 조정에서 유우유주으로 파견하자, 구력거 등은 유우가 온 것을 기뻐하며 귀순하였다.

초평(初平) 연간(190~193년)에, 구력거가 사망한 뒤, 아들 누반이 아직 나이가 어렸으므로, 조카인 답돈이 구력거의 뒤를 이었다.

참고문헌편집

  • 진수, 《삼국지》 권8, 위서 이공손도사장전 중 공손찬전
  • 《삼국지》 권30, 위서 오환선비동이전 중 오환전
  • 범엽, 《후한서》(5세기), 〈제90권 오환선비열전(烏桓鮮卑列傳)〉 (漢文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