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구학서(具學書, 1946년 12월 21일 ~ )는 신세계그룹 회장을 지낸 기업인이다.

Picto infobox military.png
구학서
具學書
출생일 1946년 12월 21일(1946-12-21) (72세)
출생지 미 군정 조선 경상북도 상주
국적 대한민국
본관 능성
복무 대한민국 육군
복무 기간 1969년 ~ 1972년
최종 계급 대한민국 육군 중위
지휘 소대장
주요 참전 베트남 전쟁
기타 이력 연세대학교 경제학과 학사 출신
육군보병학교 출신
육군포병학교 출신
신세계 회장 역임
신세계 고문

목차

생애편집

1972년 삼성전자 경리과를 입사한 것을 시작으로 신세계그룹의 회장으로까지 승진하였다.

1999년말 국내 최초로 경영이념을 '윤리경영'으로 선포하는 등 기업경영의 패러다임을 변화시켰다.

2010년 2월부터 중앙SUNDAY에 윤리경영을 주제로 한 대화식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 협력업체와 먹은 밥값을 직원들이 회사에 청구할 수 있는 '신세계 페이' 제도를 도입하여 더치 페이 문화를 정착시켰다든지 하는, 회사 업무의 일상에서 맘만 먹으면 쉽게 본받을 수 있는 윤리경영 문화를 설파하고 있다.

2014년 11월 30일자로 신세계 회장직에서 물러났다.[1]

2017년 5월 17일 이화여자대학교 경영대학 수업 특강에서 "촛불로 바뀐 정권은 우매한 민중이 이끄는 민주주의다. 우매한 국민들이 결정한 민주주의는 민주주의가 아니다"라고 주장하여 논란이 되었다.[2]

학력편집

경력편집

년도 직책
2014년 11월 ~ 현재 신세계 고문
2006년 11월 신세계 부회장
2001년 신세계 대표이사 사장
1999년 신세계 대표이사 부사장
1998년 신세계 경영지원실 부사장
1996년 신세계 경영지원실 전무
1988년 삼성전자 관리담당 이사
1986년 삼성전자 관리부 부장
1982년 삼성물산 동경지사 관리부장
1979년 제일모직 본사 경리과장
1977년 삼성그룹 비서실 관리팀 과장
1972년 삼성전자 경리과를 입사

수상편집

  • 2007년 한국능률협회 한국의 경영자상

각주편집

  1. 김희진 (2014년 12월 8일). “전문경영인 10년, 구학서 신세계 회장 물러나다”. 이투데이. 2015년 9월 19일에 확인함. 
  2. “[종합]구학서 신세계 고문 "우매한 민주주의"…文정부 비판 파문”. 2017년 5월 18일에 확인함. 

3.구학서/이화여대 특강 논란 (정부와 언론에대한 왜곡된 시각,위안부 관련 미개한 국민 논란,여성비하 발언)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37&aid=0000154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