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브란덴부르크 문의 "승리의 콰드리가 전차상"의 일부인 국가수리. 독일의 또다른 상징인 철십자를 붙잡고 있다.
다름슈타트에 소재한 나치 독일 시기의 당수리 조각. 발로 붙잡고 있던 스바스티카가 철거되어 있다.

국가수리(독일어: Reichsadler 라이히스아들러[*])는 독일계 국가(라이히)들에서 전통적으로 국장으로 사용한 검은색 수리이다. 고대 로마검독수리 기에서 파생되어 신성로마제국 황제들이 사용한 것을 시초로 그 뒤 독일 제2제국, 오스트리아 제국, 바이마르 공화국, 나치 독일에서도 흑수리를 국장으로 사용했다. 중세에 쌍두수리가 사용되기도 했지만 근세 이후 국가수리는 오른쪽(보는 사람 입장에서는 왼쪽)을 바라보는 단두수리의 모습을 하고 있다. 나치당은 왼쪽을 바라보는 당수리(독일어: Parteiadler 파르타이아들러[*])를 상징으로 사용했다.

오늘날 현대 독일연방공화국현대 오스트리아 공화국에서도 각각 흑수리를 국장으로 사용하는데, 현재 두 국가의 국장은 국가수리가 아닌 연방수리(독일어: Bundesadler 분데스아들러[*])라고 달리 불린다.

그림 목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