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군비 경쟁(軍備競爭)은 여러 국가들이 군사적 우위를 점하기 위해 군비를 확장하는 현상을 말한다. 대표적인 예로 19세기 말 식민지 쟁탈전에서 영국독일의 싸움으로 일어난 군사 경쟁을 들 수 있다.

목차

원인편집

19세기 말 ~ 20세기 초의 군비 경쟁의 원인은 프랑스, 영국, 독일유럽 강대국들이 서로 식민지를 차지하려고 한 데 있다. 교통, 통신 기술의 발달로 인해 이 쟁탈이 세계 전 지역에서 더욱 치열해졌다. 특히 영국독일,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이 충돌해 제1차 세계 대전이 일어났다.

제2차 세계 대전 종전 후, 미국을 중심으로 한 자유주의 진영과 소련을 중심으로 한 공산주의 진영이 세력을 겨루면서 소비에트 연방의 붕괴 전에는 소련의 군사력이 크게 증강되었다.

건함 경쟁편집

19세기 말, 영국과 독일 양국은 전함 건조를 두고 경쟁하였다. 세계 정책에 관여하게 된 독일은 영국에 필적하는 해군력을 가질 필요가 절대적이어서, 1898년과 1900년 갖가지 해군법을 제정하고, 해군의 군사력 확장에 노력했다. 영국도 이것을 묵과할 수 없어 이에 격심한 건함 경쟁이 시작되었다. 영국은 동양이나 지중해로부터 함대를 영·프 해협으로 증강하는 등, 대립이 심각해져 경쟁의 중지 교섭도 결렬되고 경쟁은 한층 격심해졌다.[1]

미·소 군비 경쟁편집

제2차 세계 대전이 끝나고, 초강대국이 된 미국소련이 서로 군사적 경쟁을 하게 되었다. 두 나라간의 군사력은 전면 전쟁이 일어나면 지구상 생명체의 생존 자체를 위협할 정도의 강력한 신형무기라서 전쟁은 거의 없었고 냉전이 계속되었지만, 과도한 군사력 증강은 결국 소비에트 연방의 몰락을 가져왔다.

평가편집

각국의 경쟁적인 군비강화는 전쟁발발의 우려로 세계경제의 장래를 위협하며, 군수산업에 투입되는 경제자원의 낭비로 인한 평화산업을 위축시킨다는 비판이 있다.[2]

각주편집

  1. '건함 경쟁 - 국제 대립의 격화', 《글로벌 세계 대백과》
  2. '군비경쟁문제 - 세계 주요국의 경제사정', 《글로벌 세계 대백과》

참고 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