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역

금강역(Geumgang station, 琴江驛)은 대구광역시 동구 금강동에 있는 대구선철도역이다. 대구선 이설 사업으로 폐역된 동촌역반야월역을 통합하여 2005년 11월 1일에 신설한 역이며, 대구선의 이설 개통식이 열린 역이다.

금강
개괄
관할 기관 한국철도공사 대구경북본부 대구지역관리단 경산관리역
소재지 대구광역시 동구 금강로 153
개업일 2005년 11월 1일
종별 무배치간이역
등급 3급
승강장 구조 2면 4선
노선
대구선
가천 기점 4.3km
가천
(4.3 km)
청천
(3.8 km)

동대구 - 포항 통근열차만 1일 2회 정차했다가 통근열차가 폐지되면서 2008년 1월 1일 자로 여객 취급이 중지되었으며, 현재는 주로 신호 취급을 하는 역이다. 차후 대구선 복선 전철이 개통되어도, 현재의 위치에서 복선 전철화가 이루어질 예정이지만[1], 인근의 수요가 빈약하여 전철화 이후에 여객 취급을 재개할지는 미정이다.

2013년에 승차권 발권업무도 중단된 후 무인역으로 전환됐으며, 이에 따라 관계자 외에는 이 역을 출입할 수 없게 됐다. 2014년에 무배치간이역으로 격하됐으며, 지역 문화공간으로 변모할 예정이다.[2]

역명 유래편집

역이 위치한 동명인 동구 금강동에서 이름을 따 왔으며, 금강동은 근처의 강인 금호강에서 따 온 이름이다.

역 정보편집

금강역은 동호지구 아파트 단지들의 외곽에 있는 작은 마을을 역세권으로 삼아 서 있다. 때문에 이용객이 하루에 5~10명도 안 될 정도로 적은 편이었다. 양 방향 1일 2회씩 대구선 통근열차가 정차하였으나, 2008년 1월 1일자로 동대구-포항대구선 통근열차가 폐지되면서 여객 취급이 중지됐다. 금강역에는 아침·저녁 RH에만 통근열차가 정차하였기 때문에, 대낮의 금강역은 역무원을 제외하고는 아무도 없었다.

금강역의 역할은 주로 신호 취급과 열차 교행이다. 금강역 부근에는 시내버스가 많이 다니지 않는다.[3] 금강동 종점은 금강역 남쪽 대구선 철로 고가 밑으로 조금 내려가면 나온다.

연혁편집

각주편집

  1. 대구선 복선 전철 사업 본격 추진《머니투데이》2008.2.14
  2. 시간 멈춰있던 동구 금강역 문화·복합 커뮤니티 재탄생, 《대구일보》, 2015.01.06.
  3. 1일 8~9회 운행하고, 다른 버스를 타려면 금강역에서 10분 이상 걸어 나가서 900m 떨어져 있는 신생원, 안심역코오롱하늘채, 강동중고교, 각산역 등지로 가야 한다.
  4. 한국철도공사 제2014-013호 열차운전시행세칙, 2014년 1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