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계 (오페라)

금계(러시아어: Золотой Петушок 졸로토이 페투쇼크[*], 프랑스어: Le Coq d'Or 르 코크 도르[*])는 니콜라이 림스키코르사코프가 작곡한 서막이 있는 3막의 러시아 오페라이다. 알렉산드르 푸시킨의 1834년의 시, (The House of the Weathercock)를 기초로 발디미르 이바노비치 벨스키가 대본을 작성하였다. 이 작품은 1909년 10월 7일 모스크바지민 오페라단에 의해 소로도프닌코프 극장에서 초연되었다.

도돈 황제가 셰마하 여왕을 만나는 장면

금계는 과거에 주로 “Le Coq d'Or”라는 제목으로 프랑스어로 불렸으나, 현재는 거의 러시아어로 불린다.

작품 배경편집

이 오페라는 러시아 정부의 검열 때문에 작곡가 생전에 초연될 수는 없었다. 이 작품의 풍자는 러일 전쟁제1차 러시아 혁명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오페라를 쓰게 된 동기편집

등장인물편집

  • 도돈 - 왕, 베이스
  • 구이돈 - 그의 아들), 테너
  • 아프론 - 그의 아들), 바리톤
  • 아멜파 - 그의 시녀장), 알토
  • 폴칸 - 그의 육군 장군), 베이스
  • 그의 점성가, 테너
  • 셰마하 - 여왕, 소프라노
  • 금계(金鷄), 소프라노

줄거리편집

 
이반 빌리빈의 무대 세트
  • 옛날 옛적 전설의 왕국

1막편집

  • 호화스런 궁정의 회의식

2막편집

  • 야산의 전쟁터

3막편집

  • 도돈의 궁전 밖

악기 편성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