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유기음(有氣音, aspirated consonant)은 폐쇄음을 낼 때 거센 바람을 터트리며 내는 소리이다. 대기음(帶氣音)이라고도 하며, 한국어 음운론에서는 특히 거센소리라고 한다.

한국어에서 , , , 에 대해 , , , 이 거센 소리이다. 손을 입 앞에 대거나 종이를 입 앞에 대고 발음해 보면 이를 느낄 수 있다. 국제 음성 기호로 유기음은 ʰ로 표기한다. ㄱ, ㄷ, ㅂ를 /k/, /t/, /p/로 표기하므로 ㅋ, ㅌ, ㅍ은 /kʰ/, /tʰ/, /pʰ/로 표기한다.

한국어를 비롯해서 중국어, 힌두어, 아이슬란드어, 태국어, 고대 그리스어,크메르어, 압하지야어, 조지아어/t//tʰ/를 다른 음소로 구분한다. 알레만 독일어에서도 /p t k//pʰ tʰ kʰ/가 구분되는데, 후자는 보통 자음군으로 분류된다. 아이슬란드어에서는 앞이 유기음화한 닿소리 /ʰp ʰt ʰk/가 있다.

유기음만 존재하는 언어로는 독일어 등이 있다. 독일어에는 유기음과 유성음만 존재.


영어기식의 여부의 차이인 유기음과 무기음으로 자음음소를 구분하지 않으며, 성대의 진동 여부인 유성음무성음으로만 자음의 음소를 구분한다. 이와 반대로 한국어에서는 자음을 구분할 때 유성음과 무성음 여부는 따지지 않지만, 기식의 강도 차이로 자음의 차이를 구별한다. 자세한 내용은 이음 (음운론) 문서 참조.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