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기타바타케 아키이에

기타바타케 아키이에(일본어: 北畠顕家 1318년 ~ 1338년 6월 10일)는 난보쿠초 시대구게, 무장이다. 기타바타케 지카후사(北畠親房)의 장남으로 태어났으며 동생은 아키노부(顕信), 아키요시(顕能)가 있고, 아들로는 아키나리(顕成) , 무라카미 모로키요(村上師清[1]) 등이 있다. 즉, 기타바타케 가문은 무라카미 겐지(村上源氏)의 방계이다.

목차

생애편집

아버지 지카후사는 노치노산보(後の三房)로 불리는 고다이고 천황(後醍醐天皇)의 측근 중 한 명이며 겐코 3년/쇼쿄 2년(1333년)에 시작된 겐무 신정(일본어: 建武の新政 겐무노신세이[*])에서의 고다이고 천황을 보좌했다. 기타바타케 아키이에는 이 해 종3위 무쓰노카미(陸奥守)에 위계된다. 겐무 원년(1334년) 고다이고 천황의 황자인 노리요시 친왕(義良親王, 후에 고무라카미 천황(後村上天皇))을 받들고 아버지와 함께 간토의 무사를 복속시키기 위해 무쓰 국 다가 성(多賀城)으로 하향해 도호쿠 지방(東北地方)을 다스렸다. 같은 해 종2위에 위계되었고, 겐무 2년(1335년)에는 진주후쇼군(鎮守府将軍)에 임명되었다.

같은 해 아시카가 다카우지(足利尊氏)가 가마쿠라에서 천황의 친정에 반기를 들고 군을 이끌고 교토로 진격한다. 이 때문에 음력 12월 기타바타케 아키이에는 무쓰의 병력을 이끌고 상경해 닛타 요시사다(新田義貞), 구스노키 마사시게(楠木正成)와 함께 아시카가 군을 격파하여 다카우지를 교토에서 축출하였다. 겐무 3년(1336년) 음력 1월 다시금 상경군을 이끌고 온 다카우지를 셋쓰(摂津)에서 격파했고, 다카우지는 규슈(九州)로 도주하였다.

음력 3월 겐주나곤(権中納言)에 임관되고, 봉기했던 아시카가 측 무사를 토벌하기위해 무쓰로 돌아갔다. 엔겐 2년·겐무 4년(1337년) 아시카가 군이 다가 성을 공략했지만, 이 시기 기타바타케 아키이에는 지배 거점을 료 산((霊山, 현 소마 시(相馬市) 또는 다테 시(伊達市))으로 옮겼기 때문에 난을 피했다.

엔겐 3년·겐무 5년(1338년) 음력 5월 다시 서쪽으로 진격해 아시카가 측의 가마쿠라를 공략한다. 아오노가하라 전투((青野原の戦い)에서 아시카가 측에 승리했지만, 병력의 감소와 피로 누적에 따라 교토 공략을 단념하고 이세(伊勢)로 후퇴했다. 다시 세를 수습하여 이가(伊賀)로 진출했지만, 오슈부터 종군한 역전의 장병들이 피로와 기아로 힘 한번 쓰지 못하고 패해 퇴각하였다. 또, 다시 재기를 꾀해 이즈미 국((和泉国) 사카이우라(堺浦) 이시즈(石津)에서 거병하지만, 예정되었던 우군(友軍)의 도착 지연으로 고노 모로나오(高師直)가 이끄는 아시카가 군과의 전투에서 오합지졸로 맥없이 패해 전군이 산개되어 버린다. 이 후, 아키이에는 함께 남아 있던 2백 기의 병사를 이끌고 싸워보지만, 패사하였다(이시즈 전투). 그의 나이 향년 21세였다. 사카이 시 니시 구(西区)의 기슈 가도(紀州街道)와 이시즈 강 교차 지점에 놓인 다이요 다리(太陽橋) 남쪽 부분에서 아키이에가 전사했다고 한다. 현재 그 장소에는 그의 공양탑이 세워져있다.

오사카 시 아베노 구(阿倍野区)의 기타바타케 공원 안에는 아키이에의 것이라고 여겨지는 묘가 있다. 단, 이 묘는《태평기(太平記)》등의 전승에 따라 18세기 초엽 교토의 유학자 나미카와 세이쇼(並川誠所)에 제안에 의해 세워진 것이다. 또, 아베노 구에는 아베노 신사가 있으며 기타바타케 아키이에의 제를 지내고 있다. 이에 더해 아키이에가 성을 축조했다는 료 산에는 료 산 신사가 건립되어 아키이에 부자의 제를 지내고 있다.

덧붙여, 다케다 신겐(武田信玄)이 사용했다는《풍림화산(風林火山)》의 깃은 기타바타케 아키이에가 먼저 사용한 것으로 유명하다.

 
기타바타케 아키이에의 묘

아키이에 상소문편집

 
아베노 신사의 기타바타케 아키이에 상

기타바타케 아키이에는 전사기 직전 고다이고 천황에게 친정의 실패를 간언하는 상소문을 남겼다.

  1. 빨리 사람을 선발하여 규슈, 도호쿠로 파견하시고, 더욱이 산요(山陽), 호쿠리쿠(北陸)에도 사람을 두어 반란에 대비하십시오.
    이것은 겐무 정권이 교토만을 중시해 무쓰에 아키이에를 파견한 것이 외에는 타지방에게는 무관심했기 때문에 번번이 친정에 대해 반발하고, 교토에서 패한 아시카가 다카우지가 규슈에서 다시금 거병하여 교토가 공격받게 된 것에 대한 비판이다.
  2. 여러 구니의 조세를 3년간 면제하고, 검약할 것. 토목을 금하고, 사치를 끊는다면 반란은 저절로 잦아들어 다스릴 수 있을 것이다.
    3년간 세를 면한다는 것은 닌토쿠 천황(仁徳天皇)의 고사를 인용한 것이다. 토목이란 고다이고 천황이 계획한 궁궐 조성 계획으로 이로 인해 20분의 1세 등 자주 임시 조세를 부과했기 때문에 민심이 피폐해져 빈번히 반란이 일어난 요인이 된 것에 대한 비판이다.
  3. 관작의 수여에는 신중하십시오. 공적이 있더라도 신분이 미천한 자에게는 토지와 관작을 주지마십시오.
    산보쿠잇소(三木一草)[2] 와 종2위 산기(参議)가 된 아시카가 다카우지, 좌중장(左中将)이 된 요시사다 등 신분이 낮은 자에게 고위의 관직을 난발한 것과, 관위상당제(官位相当制)를 무시한 인사[3] 에 대한 비판이다.
  4. 상을 내릴 때는 공평하십시오. 귀족과 승려에게는 고쿠가(国衙) 령·장원(荘園)을 주고, 무사에게는 지토(地頭)직을 주십시오.
    상을 내릴 때 매우 공정하지 못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지토직을 사원에 주었거나, 특정 가문의 관직 세습을 타파하고 그들의 지교코쿠(知行國)[4] 와 소령을 몰수하여 무사에게 포상한 것에 대한 비판이다.
  5. 임시 행행(行幸)[5] 및 연회는 그만두셔야 하옵니다.
    정부가 빈번한 행행과 매일 밤마다 연회로 발생하는 막대한 비용 문제에 대한 비판이다.
  6. 법령은 업숙히 집행하십시오. 법은 국가를 다스리는 데 기본 방침이므로 조령모개(朝令暮改)[6] 한 혼란한 상태는 허락지 마십시오.
    고다이고 천황이 윤지(綸旨)[7] 절대주의를 채택하면서 모순된 윤지를 제시하거나, 앞선 윤지를 취소하는 등, 조령모개적 행동이 혼란을 초래하여 천황의 권력을 약화시킨다는 것에 대한 비판이다.
  7. 정치에 유해무익한 자를 내치십시오. 현재 귀족, 궁녀 및 승려 중 중요한 정무에서 사리사욕으로 집행하는 자가 많아 정치에 혼란이 오고 있사옵니다.
    고다이고 천황의 총애를 받는 궁녀 아노 야스코(阿野廉子), 승려 엔칸(円観), 몬칸(文観) 등의 국정 관여를 의식한 비판이다.

엔기(延喜)·덴랴쿠(天暦)의 치세[8] 로 돌아가자〉를 슬로건으로 내건 겐무 신정이었지만, 그 내실은 주자학 색채가 강한 전제군주제로의 회기에 따른 것이다. 율령제 이후 국가체제의 개편을 노려 관위상당제와 관직세습제를 타파해 기존의 귀족 계층의 해체를 꾀한 친정의 개혁은 기타바타케 아키이에를 비롯 여러 귀족층의 지지를 받기 어려웠다.

상소문은〈만약 이 의견이 받아 들여지지 않는다면, 나 스스로 고다이고 천황의 슬하에서 벗어나 산속에 틀어박힐 것이다.〉라고 끝을 맺고 있어, 아키이에의 분통함을 강하게 나타내고 있다.

각주편집

  1. 무라카미 수군(村上水軍)의 시조
  2. 고다이고 천황의 겐무 신정하에 총애했던 4명의 신하 마사시게, 유키 지카미쓰(結城親光), 나와 나가토시(名和長年), 지구사 다다아키(千種忠顕)를 가리킨다.
  3. 기타바타케 아키이에 자신도 종2위이면서 정, 종5위상당에 해당하는 진주후쇼군에 임명되었다.
  4. 일종의 사령(私領)과 비슷한 존재로 중앙 정부에 세를 납부하는 것이 아니라 지교(知行) 권리를 가지는 영주에게 세를 납부하는 토지로 중앙 정부의 행정권이 미치지 않는다.
  5. 임금이 대궐 밖으로 거동함≒유행
  6. 아침에 명령을 내로고 저녁에 바꾼다는 사자성어
  7. 왕이 신하나 백성에게 내리는 말
  8. 엔기다이고 천황의 치세 때 사용된 연호이며 덴랴쿠무라카미 천황의 치세 때 사용된 연호이다. 헤이안 시대의 천황의 친정 따른 이상 정치가 실현된 시기를 가리킨다.

참고 문헌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