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 들릴

기 들릴(Guy Delisle)은 캐나다 퀘벡 출신의 만화가이다. 다양한 국가를 돌아다니며, 그곳에서 보고 느낀 것들을 르포르타주 형식의 작품으로 선보인 것으로 유명하다. 2011년에는 예루살렘에서의 체류기를 담은 《굿모닝 예루살렘》을 발표했는데, 이 작품은 2012년 앙굴렘 국제만화 페스티벌에서 최고 작품상을 수상했다.

Picto infobox auteur.png
기 들릴(Guy Delisle)
9.13.09GuyDelisleByLuigiNovi.jpg
작가 정보
출생 1966년 1월 19일
캐나다 캐나다 퀘벡
직업 만화가, 애니메이터
주요 작품
굿모닝 예루살렘》, 《굿모닝 버마》, 《평양》, 《선전》

활동편집

1966년 캐나다 퀘벡에서 출생했다. 오크빌의 셰리든 컬리지에서 애니메이션을 전공한 이후 캐나다, 독일, 프랑스, 아시아 등 다양한 국가들을 돌아다니며 만화영화 제작에 참여했다. 이때 중국과 북한에서 체류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2001년에 《선전》, 2003년에는 《평양》을 발표한다.

또한 2005년에는 국경없는 의사회에 근무하는 아내를 따라 미얀마(버마)에서 일 년 간 생활하게 되는데, 이때의 이야기를 《굿모닝 버마》라는 타이틀로 출간했다.

2008-2009년에는 미얀마 때와 마찬가지로 아내를 따라 예루살렘에서 체류한다. 기 들릴은 그곳에서의 평범한 일상과 예루살렘과 이스라엘의 처참한 분쟁을 스케치북에 옮겼고, 2011년 11월에 《굿모닝 예루살렘》을 발표한다. 2012년 앙굴렘 국제만화 페스티벌에서 최고 작품상을 수상했다.[1].

작품편집

  • 《리플렉션》, 라소시아시옹, 1996.
  • 《알린느와 사람들》, 라소시아시옹, 1999.
  • 《선전》, 라소시아시옹, 2000.
  • 《형사 모로니 : 첫걸음》, 다르고, 2001.
  • 《알베르와 사람들》, 라소시아시옹, 2001.
  • 《어떡해야 아무 것도 안하지》, 파스테크, 2002.
  • 《형사 모로니 2 : 설탕이 있거나, 없거나》, 다르고, 2002.
  • 평양》, 라소시아시옹, 2003.
  • 《형사 모로니 3 :스톡홈른 증후군》, 다르고, 2004.
  • 《스키장의 루이》, 델쿠르, 2005.
  • 굿모닝 버마》, 소민영 역, 서해문집, 2010.
  • 《해변의 루이》, 델쿠르, 2008.
  • 굿모닝 예루살렘》, 서수민 외, 길찾기, 2012. (2012년 앙굴렘 국제만화 페스티벌, 최고 작품상 수상작)

각주편집

  1. "2012년 앙굴렘 국제만화 페스티벌, 최고 작품상"(프랑스어)”. 2012년 5월 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2년 5월 5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