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위키백과 β

김가진

김가진(金嘉鎭, 1846년 음력 1월 29일 ~ 1922년 7월 4일)은 조선 말기문신이다. 후의 독립운동가로 활동한다.

김가진

출생 1846년
사망 1922년 7월 4일 (76세)
직업 독립운동가
자녀 김의한
부모 김응균 (부친)

자는 덕경(德卿), 호는 동농(東農), 본관신 안동. 병자호란강화성에서 순절한 문충공 선원 김상용의 11대손으로 이조참판 수북 김광현의 직계후손이며 예조판서 김응균의 아들이다.

판사대신 주일공사(駐日公使)를 역임하고 갑오개혁때 군국기무처회의원(軍國機務處會議員)이 되어 내정개혁에 참여했다. 독립협회 창설에 참여했고, 대한협회회장으로 한일합방을 주장하는 일진회와 대립했다. 일제강점후 조선귀족령에 의해 남작작위가 주어졌으나, 이후 대외활동을 하지않았다.

1919년 의친왕 망명기도사건에 가담하였고, 자신 역시 탈출, 대한민국임시정부에 참여하였다. 아호가 동농이므로 동농 김가진으로 부른다.

목차

생애편집

세도가인 안동 김씨 가문에서 태어났으나 서얼이었기에 과거에 응시할 수 없었다.

1877년 서얼들의 관직이었던 규장각 검서관 (奎章閣檢書官)으로 관직을 시작한다. 1883년 인천항 통리교섭통상사무아문(統理交涉通商事務衙門: 외교업무 관장)이 신설되어 유길준과 함께 주사로 임명되었다. 1884년 갑신정변 이후, 고종(高宗)과 명성황후(明成皇后)의 면전에서, 러시아를 끌어들여 청나라를 배격, 조선의 자주독립쟁취를 역설했다고 이홍장(李鴻章)이 기록했다(《李文忠公全集·海军函稿》卷二,第5页)

갑신정변이후 적서 차별이 철폐되자 1886년 늦은 나이에 정시문과(庭試文科) 병과(丙科)로 급제, 홍문관수찬 (弘文館修撰)이 된다. 동년 7월, 청나라를 밀어내려 러시아와 밀약을 추진하다가 노출, 청나라의 총리교섭통상대신 (總理交涉通商大臣) 원세개(袁世凱)가 소인(小人)이라고 부르고(《李文忠公全集·海军函稿》卷二,第5页) 원세개의 압력으로 전라도 남원에 유배된다.

유배에서 풀려나 주진종사관(駐津從事官)으로 임명, 중국 천진에 파견되었으며, 1887년 5월, 주차일본공사관참찬관(駐箚日本公使館參贊官)으로 주일변리대신((駐日辨理大臣) 민영준을 따라 일본 동경으로 간다. 그해 10월, 민영준이 귀국하고 김가진이 뒤를 이어 정3품 판사대신 주일공사(駐日公使)가 된다. 당시 조선외교관은 현지 중국대사관에 출두, 자신의 임명을 보고해야 했는데, 김가진은 이를 굴욕으로 여겨 거부하기도 한다. (《清季中日韩关系史料》第5卷,第2474页,《黎大臣来函》(附件一),《北洋大臣致总署函》,光绪十四年四月三十日) 4년간 동경(東京)에 주재했고, 1891년 귀국, 안동부사(安東府使)를 지냈다.

1894년 청일전쟁에서 일본이 청나라를 제압하고, 조선은 갑오경장(甲午更張)을 단행한다. 이때 김가진은 협판교섭통상사무 (協辦交涉通商事務)로 발탁되며 조선정치무대의 중심에 진입한다. 군국기무처회의원(軍國機務處會議員)이 되어 내정개혁에 참여했고, 김홍집 내각 정식출범시 김가진은 외부협판(外部協辦)에 임명된다.

1895년 농상공부대신을 역임하고 상무회의소 발족, 건양협회(建陽協會) 창립에 가담하였고 1896년 7월, 독립협회(獨立協會)의 창설에 참여하며 위원으로 선임된다. 독립문(獨立門)과 독립공원을 조성하는데 기여하였고, 만민공동회(萬民共同會)에 가담했다. 독립문 현판석의 ‘독립문’ 글씨를 한자와 한글로 썼다.

1897년 황해도관찰사에 임명됐고, 1902년 국문학교 (國文學校)를 설립, 한글교육에 나선다. 1904년 3월 다시 농상공부대신에 임명되고, 9월에는 법무대신으로 선임되며, 이때 창덕궁 후원인 비원장(祕苑長)을 겸임, 오세창(吳世昌)과 함께 비원을 중수한다. 1905년 민영환등과 함께 을사조약체결에 격렬히 반대하지만 실패하자, 1906년 충남관찰사로 자진 좌천한다. 순종이 즉위한 1907년, 규장각 제학을 마지막으로 조정에서 퇴장한다.

1908년 6월, 대한협회(大韓協會) 회장에 취임, 대한민보를 발행등으로 국가주권 회수에 나섰으며, 한일합방을 주장하는 일진회(一進會와 대립했다. 1910년 일제가 우리나라를 강점한 뒤 조선귀족령에 의해 남작(男爵) 작위가 주어졌으나 이후 대외활동을 하지 않았다.

1919년 3·1운동 직후, 전협(全協), 최익환(崔益煥) 등은 제2의 독립만세시위를 계획, 비밀조직 대동단(大同團)을 결성하며, 김가진이 총재로 추대된다. 10월, 김가진과 그의 아들 김의한(金毅漢)은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있는 중국 상해로 망명을 결행하며, 김가진은 임시정부 및 김좌진 장군의 북로군정서의 고문이 된다. 이후 대동단은 의친왕 이강(李堈)을 상해로 망명시키려고 시도하였으나 망명 도중 중국 안동 (현재의 단동)에서 일제에 발각되어 무산되고 말았다. 1920년 3월에는 총재 명의로 포고문·통고문을 배포했으며, 대동단의 박용만(朴容萬)·나창헌(羅昌憲)·손영직(孫永稷)·고광원(高光元) 등과 공동명의로 갹금권고문(醵金勸告文)을 발표한다. 조선총독부는 그를 회유하고자 상하이에 밀정을 보냈으나 거절했다.

1922년 7월 77세를 일기로 상해에서 순국했다. 임시정부가 주관, 성대한 장례가 치러졌다. 한학에 정통했고 서예로도 유명하다. 미불(米芾)체와 동기창(董其昌)체에 능했다.

사후편집

그러나 남작 작위를 일제에 공식적으로 반납하지 않았다는 석연찮은 이유로, 국가보훈처는 독립유공자 서훈을 보류했다.
김가진의 아들 김의한과 며느리 정정화는 각각 독립장과 애족장을 서훈받은 독립운동가들이다.

2001년 서울특별시 종로구 체부동에 김가진집 터 표석이 설치되었다.[1]

가계편집

  • 증조부 : 부평부사 증이참 김세근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