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광섭(金珖燮, 1905년 9월 22일 ~ 1977년 5월 23일)은 대한민국시인, 번역문학가, 문학평론가이다. 호는 이산(怡山)이다.

Picto infobox auteur.png
김광섭
金珖燮
작가 정보
출생 1905년 9월 22일(1905-09-22)
대한제국 대한제국 함경북도 경성군
사망 1977년 5월 23일(1977-05-23) (71세)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직업 시인
번역문학가
문학평론가
대학 교수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학력 함경북도 경성보통학교 졸업
경성 중앙고등보통학교 수료
경성 중동고등보통학교 졸업
일본 와세다 대학교 영어영문학과 학사
필명 호(號)는 이산(怡山)
활동기간 1927년 ~ 1965년
장르 시문학, 문학평론, 번역
주요 작품
영향

그의 사후 그의 정신과 문학을 기리기 위해 1989년이산문학상이 만들어져 〈문학과지성사〉주관으로 시행되고 있다.

생애편집

1905년 함경북도 경성에서 출생했으며, 1918년 함경북도 경성공립보통학교를 졸업, 1920년 경성 중앙고등보통학교를 수료하고 중동학교로 전입한 후 1924년에 졸업했다. 같은 해 일본 와세다 대학 영어영문학과에 입학하고 1928년 학사 학위 취득하였다.

1927년에 동창회지에 시 〈모기장〉을 발표하면서 창작활동과 문단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그 후 경성 중동학교 영어 교사로 재직하였으며 1933년 극예술연구회에 참가했고, 여기서 서항석, 함대훈, 모윤숙, 노천명 등과 사귀었다. 1938년에 첫 집인 《동경》을 냈다. 1941년에는 학생들에게 민족 사상을 고취한 혐의로 일본 경찰에 체포되어 3년 8개월동안 수감하였다. 경희대 교수와 대통령 공보실장을 역임했다.

1965년 야구 경기 관람 도중 뇌출혈로 쓰러진 이후에도 계속 창작활동을 하여 그의 대표작인 〈성북동 비둘기〉를 발표했다. 이 시는 대한민국의 고등학교 국어교과서에도 실렸다.

사후편집

2008년 8월 학술지 ‘한국사 시민강좌’ 하반기호(43호)에서 대한민국 건국 60주년 특집 ‘대한민국을 세운 사람들’ 을 선발, 건국의 기초를 다진 32명을 선정할 때 문화, 종교, 언론 부문의 한사람으로 선정되었다.[1]

작품 세계편집

평가편집

주요 저서편집

시집

  • 《동경(憧憬)》(1938)
  • 《마음》(1949)
  • 《해바라기》(1957)
  • 《이삭을 주울 때》(1965)
  • 《성북동 비둘기》(1969)
  • 《반응-사회시집》(1971)
  • 《김광섭시전집》(1974)
  • 《겨울날》(1975)

자전 문집

  • 《나의 옥중기》

김광섭을 연기한 배우편집

각주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