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광일(金光一, 1939년 9월 11일 ~ 2010년 5월 24일)은 대한민국의 법조인, 정치인이다. 본관은 김녕이며, 경상남도 합천군 출신이다.

목차

출신 학교편집

생애편집

합천국민학교, 경남중학교, 경남고등학교 졸업을 거쳐 서울대학교 법학과를 학사 학위하였고 15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후 대구지방법원 판사, 인권변호사 등으로 활동했다. 김영삼의 권유로 정계에 입문하여 13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1990년 3당 합당 때 김영삼을 따라가지 않고 현대 그룹 창업주 정주영이 창당한 국민당에 참여했다. 문민정부 출범 후 국민고충처리위원회 초대위원장과 대통령비서실장 등을 역임했다.

함께 인권변호사 활동을 했던 노무현을 김영삼에게 추천하였고, 노무현은 이를 계기로 정계에 입문하여 13대 국회의원이 되었고 이후 대한민국 16대 대통령이 되었다.[1][2]

작계 가계편집

  • 아들: 김택(金澤)
    • 손자: 김한준(金漢俊)

역대 선거 결과편집

선거명 직책명 대수 정당 득표율 득표수 결과 당락
제13대 총선 국회의원(부산 중구) 13대 통일민주당     45.35% 21,731표 1위  
제14대 총선 국회의원(부산 중구) 14대 통일국민당      28.48% 11,483표 2위 낙선
제16대 총선 국회의원(부산 서구) 16대 민주국민당    20.20% 13,562표 2위 낙선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