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교신(金敎臣, 1901년 4월 18일 ~ 1945년 4월 25일)은 일제 강점기에 무교회주의 기독교 사상을 전파한 종교인, 사상가, 출판인, 교육자이며 독립유공자이다.

Picto infobox auteur.png
김교신
金敎臣
Kimkyoshin.jpg
출생 1901년 4월 18일
대한제국의 기 대한제국 함경남도 함흥군
사망 1945년 4월 25일 (44세)
일제 강점기 함경남도 함흥부에서 병사
필명 별명은 양칼
직업 종교인, 교육가
국적 대한제국
학력 도쿄 고등사범학교 지리학과
활동기간 1922년 ~ 1945년
장르 기독교신학 저술
부모 아버지 김염희(金念熙)
어머니 양신(楊愼)
종교 개신교
웹사이트
공식 사이트
공식 웹 카페 - 1
공식 웹 카페 - 2

목차

생애편집

일본유학편집

김교신은 1901년 4월 18일, 함경남도 함흥에서 아버지 김염희와 어머니 양신의 사이에서 태어난다. 어렸을 때 한학을 공부하고 함흥보통학교를 거쳐 함흥농업학교를 졸업하였다.

그 뒤 1919년, 일본으로 건너가 도쿄 세이소쿠 영어 학교(正則英語學校)에 입학했다. 1922년 도쿄고등사범학교 영문학과에 입학했으나, 지리·박물과로 전과하였고, 1927년에 졸업하였다. 도쿄유학 당시 일본의 군국주의에 반대하고 성서 중심의 무교회주의를 주창하던 기독교 사상가 우치무라 간조(內村鑑三)의 사상에 깊은 영향을 받았다.

조선성서연구회편집

귀국 후 당시 한국인 유학생으로서 이 강의에 참석했던 김교신을 비롯하여 송두용, 유석동,양인성, 정상훈, 함석헌 등은 조선성서연구회를 조직하여 조선을 성서 위에 세우기 위한 무교회주의 운동을 시작하였다. 김교신이 생각하는 기독교교회라는 조직과 그 속에서 유지되어 온 형식이 아닌, 예수성서 위에 세워진 조선을 위한 기독교선교사들의 사상적 지배[1] 에서 벗어나 한국인에 따른 기독교 사상을 생각하고 실천하는 기독교였다.

김교신은 양정고보, 경기고보, 송도고보 등에서 지리학, 박물학 교사로서 기숙학생 지도, "무레사네" 모임 등을 통한 민족정신 고취와 전인교육에 헌신하였다.[2] 유달영, 윤석중, 손기정, 구본술 등 많은 제자들이 김교신에게서 깊은 감화를 받았다. 타고난 체력이 천하장사와 같이 강건하였으며, 그의 곧은 성격과 날카로운 외모로 인해 "양칼"이라는 별명을 가졌었으나, 수업이나 생활 속에서 자주 눈물을 흘릴 정도로 따뜻한 품성을 지녔었다.

성서조선 발행편집

 
《성서조선》 창간호 멤버. 앞줄 두 번째가 김교신.

김교신은 1927년 7월 월간 동인지 《성서조선》을 창간하여 1942년까지 잡지 발행에도 진력하였다. 당시 김교신은 잡지교정으로 눈이 충혈되고 학교일과 잡지발행일을 같이 하느라 과로하여 병이 날 정도로 무척 열심히 일했으며, 혼자서 수금, 주필, 사무, 배달, 취재, 교정, 교열을 담당하였다.[3] 그러나 김교신은 서점에 배달하러 갈 때마다 “이것도 잡지냐, 팔리지도 않는 잡지를 왜 만드냐”[4] 와 같은 모욕을 겪기도 했으며, 같은 기독교인들과의 갈등[5], 총독부 검열로 인한 잡지 발간의 지연 등, 늘 폐간되기 직전의 위기와 싸워야 했다. 결국 1942년 이른바 성서조선의 권두문 "조와(弔蛙 얼어죽은 개구리를 애도한다라는 뜻)" 로 인한 필화사건이 발생하여 1년 여의 옥고를 치르고, 성서조선은 폐간 당하였다.

김교신은 성서조선의 "조와" 사건이 일어난 1942년 이전에도 이미 조선 총독부의 감시하에서 돼지(군국주의 국가들)[6], 북쪽 아이(나치독일의 침략을 당한 덴마크, 노르웨이, 네덜란드, 벨기에)와 서쪽 어른(폴란드)을 찢는 미친 저먼 셰퍼드(나치독일)[7], 미치기 시작한 불독(무솔리니 독재정권치하의 이탈리아)[8] 등으로 빗댄 우화를 통해 비판하고 있었다.

죽음과 광복 이후의 영향편집

이후 흥남 비료공장에서 노동자들과 함께 생활하다가, 1945년발진티푸스로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 비료공장에서 김교신은 매우 성실하고 강직한 사람이었다. 김교신의 일기 등 그가 저술한 글은 해방 직후 부족했던 한국어 교육의 교본으로 사용할 정도로 뛰어났으며, 그 속에 담긴 김교신의 투철한 교육 철학과 교육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들은 후배 교사들에게 많은 영향을 끼쳤다.

일기편집

김교신의 기독교 사상을 이해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일기를 읽는 것이다. 김교신은 성서조선에 〈일기〉를 연재했는데, 노평구의《김교신 전집》을 부키에서 책으로 만들 때에 3권의 단행본으로 만들어졌고, 익투스에서 김교신 선생의 일기를 정리해서 책으로 만들기도 했다. 일기 내용 속에는, 지리·박물 수업을 위해 찾아간 광산에서 만난 가난한 청소년 노동자들에 대한 슬픔[9],애국심[10], 사회주의자였던 친구 한림과의 깊은 우정[11], 불의를 참지 못하는 강직한 성격[12], 사회주의 유물론의 늪에 빠진 제자에 대해 애통해 하는 모습, 올바르게 사는 사람이 잘 된다는 믿음, 기독교 신앙은 예수의 복음을 고난으로써 따름이지 교회생활이나 살아서는 부귀영화 누리다가 죽어서 천당을 덤으로 얻으려는 값싼 기복신앙이 아님을 말하는 이야기, 동네 장로교회에 온 개신교 목사의 설교를 듣고 말은 화려하나 내용은 없다고 날카롭게 지적하는 이야기 등이 적혀 있다.

문학에서의 언급편집

소설가 조정래는 《아리랑》과 《태백산맥》에서 김교신을 긍정적으로 묘사한다. 그의 소설에서 김교신 선생은 출연하지는 않지만, 기독교 근본주의자들인 개신교 선교사들의 편협성과 정복성에서 벗어나 조선민족의 기독교를 만들고자 한 기독교 사상가로 묘사된다. 조정래 작가는 아리랑과 태백산맥에서 기독교 사회주의를 실천하려는 진보적인 기독교인들을 두 사람 출연시킨다. 한 사람은 고서완, 한 사람은 서민영인데 고서완은 김교신 선생의 사상에 동의하여 성서조선을 구독하고, 서민영은 기독교 근본주의자인 황순직에게 기독교를 선교사들의 영향에서 벗어나 한민족의 종교가 되게 하려고 하였던 김교신의 사상을 소개한다.

비판편집

김교신이 일본인 우찌무라 간조를 추종하였던 것에 대하여, 김린서 목사는 나라도 일본의 식민지가 된 판에 왜 영적으로도 일본의 식민지를 자처하느냐고 못마땅해 하였다.[13]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한국 교회는 대체로 미국사회에서 소수로 밀려난, 아니 그곳에서 정치적, 학문적 입지를 빼앗긴 교파에서 파송된, 비교적 학력이 낮거나 가슴이 뜨거운 선교사들의 선교를 주로 받았다. 그래서 이들은 한국인들의 독립운동만이 아니라 신학공부를 가급적 억압하였으며, 개방적, 진보적인 신학 태도를 정죄하거나 은근히 탄압하였다.서울신학대학교 이신건 교수의 누리집
  2. 박상익, 〈다시 읽고 싶은책-노평구의 김교신 전집〉, 《기독교사상》 2003년 1월호. p.88
  3. 1931년 1월 31일자 일기.
  4. 1931년 4월 6일자 일기,
  5. "기독교를 믿는다 하여 다수의 기독교도들과는 도무지 언어와 사상이 상통할 수 없는 데 반하여...,",1934년 12월 16일일기
  6. 1938년 6월 10일자 일기
  7. 1940년 6월 6일자 일기
  8. 1940년6월 6일자 일기
  9. "저들도 보통학교 교육을 받고, 바울을 읽으며, 예수복음 듣는 날 오기까지 우리가 어찌 안연히 명목해내랴?",일기 1938년 7월 27일자
  10. "로마서 8장부터 낭독하려니 9장 3절 상반부까지 읽고는 목이 막혀 중단, '나의 형제 곧 골육의 친척을 위하여 내 자신이 저주를 받아 그리스도에게서 끊어질지라도 원하는 바로라'라는 바울 선생의 일구(一口)가 나의 폐부를 찌르는 때문." 1935년 9월 28일자 일기
  11. 김교신은 엠엘파 사건으로 6여 년간의 옥고를 치르고 나올때조차 당당하고 희망을 읽지 않는 한림을 "한림 군을 백두산록의 거수(巨樹)에 비한다면, 오늘 기독교인들의 거개는 고층건축의 옥상분재"라고 칭찬했으며(1933년 9월 초순 일기),한림도 김교신이 잡지가 폐간위기에 놓여 있었을때 자기 집에 초대하여 "기독교인들이 돕지 않는다면, 내가 후사를 돌보아줄 것이니 전진하라"고 격려하였다.(1940년 6월 19일자 일기)
  12. 김교신 선생 내외는 고향 함흥에 가셨다가 서울로 되돌아오시는 어머니를 마중나가려고 청량리역에 간 적이 있다. 그때 차표를 파는 매표원이 불친절하고, 불성실하여 선생과 싸움이 일어났는데, 말다툼끝에 김교신 선생은 매표구의 유리창을 맨주먹으로 부수었다.청량리역에서는 매표원이 잘못하여 일어난 일이어서 유리값을 변상하라는 요구도 없던 일로 하고, 입장료도 받지 않았다. 그때 일을 김교신 선생은 "예수의 성전확청과 같은 이 사건을 보고 일반 승객들이 심히 만족해하는 모습을 보면, 청량리 역원들의 횡포, 태만은 지금 시작된 일만이 아닌 모양이었다. 심지어 청색 제복을 입은 철도 품팔이꾼까지 나에게 접근하여 찬사를 말하면서 나의 행동을 지지했다"(일기 1938년 10월 2일자)"라고 평가했다.옳지 못한 일을 참지 못하는 선생의 강직한 성품에 대해 잘 말해주는 일이다.
  13. 김린서, “무교회주의자 내촌감삼 씨에 대하야,” <신학지남> (1930, 7월호): 371-376.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