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숙

김문숙(1927년 1월 12일 ~ , 대구광역시)은 대한민국의 시민운동가이다. 부산에서 여행사를 운영하다가 일본위안부 문제를 접하게 되고 그 인연으로 1992년부터 1998년까지 관부재판을 이끌게 되었다. 이 활동을 영화화한 것이 《허스토리》이다.[1][2]

1948년 진주여고 교사로 일하면서 여성의식 교육에 힘썼다.[3] 1960년대에 아리랑 관광여행사를 운영하면서 초대 부산여성경제인협회장을 지냈다.[4]1986년 부산여성의전화를 설립했다.[5]

2004년 사비를 들여 부산 수영동에 민족과 여성 역사관을 설립했다.[6][7][8]

학력편집

약력편집

1927 경상북도 출생

경북여고 졸업

이화여자대학교 약학과 졸업

1947 경북 중등교원 양성소 지리과

1965 아리랑관광여행사 대표이사

1976 부산 관광협회 부회장

1985 부산여성단체총연합회 8대 회장

1985 부산시정 자문위원

1986 부산대학교 경영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 수료

1986 부산 여성의전화 운영위원장

1990 한국여성문학회 회원

1990 정신대 대책 부산협의회 회장

1992 공명선거실천시민운동 부산협의회 상임고문

1992 대한적십자 부산지사 부녀봉사특별자문위원

1998 부산여성연대회의 회장

1998 성폭력피해상담소 소장

1998 가정폭력상담소 소장

2000 여성특위 성희롱 위촉강사

2000 부산시 여성 사회교육 강사

부산일보 칼럼니스트

한국문인협회 감사

한국수필가협회, 부산문인협회, 이화동창문인회 이사

〈부산수필〉 동인

부산여성경제인연합회, 부산불교문학회회장



상훈편집

1976 교통부 장관상

1986 부산 시장상

1990 부산 시장상

1993 부산 부녀장학회 공로상

1994 보사부장관상

1995 제10회 한국수필상

2000 부산여성상

2000 여성특위위원장표창(여성주간 유공자)

2006 삼성공익재단 발표 제6회 비추미여성대상 해리상

2007 제11회 이화문학상

2010 제9회 유관순상

2013 국가인권위원회 대한민국 인권상 국민포장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

  1. 이소윤. '아이 캔 스피크'와는 또 다른 매력 보여준 '허스토리' . 오마이뉴스. 2018년 7월 16일.
  2. 김표향. 영화 ‘허스토리’ 여성연대로 되살아나다. 한국일보. 2018년 7월 19일.
  3. “한 인권운동가”. 2015년 3월 28일. 
  4. '군위안부 국가 배상' 승소 이끌어”. 《조선일보》. 2010년 3월 31일. 
  5. “김문숙 정신대문제대책 부산협의회장(8)”. 2005년 5월 12일. 
  6. “세계 각지에 세워지는 ‘위안부’ 박물관”. 《시사IN》. 2017-04=20. 
  7. “[광복70년] 부산 정대협 김문숙 이사장 "진심어린 사죄를 바란다". 《스포츠조선》. 2015년 7월 17일. 
  8. “여성 인권을 찾아서 떠난 여행지 ‘민족과 여성 역사관’”. 《부산광역시 이야기리포트》. 2017년 12월 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