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순 (1744년)

김문순(金文淳, 1744년~1811년)은 조선 후기의 문신으로 문과급제후, 선혜청제조, 판돈녕부사를 지냈으며 한성부판윤을 여러번 재임하였다. 친족인 김조순(金祖淳)이 집권하면서 안동김씨 세도가문의 중심인물로 급부상했다. 자 재인(在人), 본관은 안동.

영조때인 1767년 정시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하였다. 그 뒤 사간언 정언과 교리, 사헌부 지평․문학(文學) 등 삼사의 주요 요직을 두루 지낸 뒤 당상관으로 승진, 승지에 올랐다. 그 뒤 이조참의를 거쳐 77년 정조 즉위후 대사간이 되었고 다시 이조참의가 되었으며 가선대부로 승진, 대사헌이 되었다가 1789년 외직인 온성부사로 발령되었다.

1790년 이조판서로 복귀하여 형조판서·병조판서를 지내고 한성부판윤으로 부임하였다. 그 뒤 선혜청 제조를 거쳐 판돈령부사로 승진했다. 1798년 청나라에 파견될 동지사 겸 사은사로 발탁되어 연경에 다녀왔다. 귀국후 다시 이조판서로 부임하였고, 한성부판윤을 거쳐 판의금부사가 되었다.

정조 급서후 순조의 즉위와 함께 순조의 장인이었던 친척 김조순(金祖淳)이 집권하자, 안동김씨 세도가의 중심인물로 부상하였다. 1801년 예조판서가 되었다. 그 뒤 일족인 김조순(金祖淳), 김희순(金羲淳) 등과 함께 안동김씨 가문을 일으켜 집권의 기반을 세웠다. 1805년 다시 이조판서가 되었고, 의정부우참찬에 올랐다.

가족 관계편집

  • 할아버지 : 김준행(金峻行)
    • 아버지 : 김이신(金履信)
    • 부인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