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희 (가수)

김상희 (金相姬, 본명: 최순강(崔順江), 1943년 3월 29일 ~ )는 대한민국의 가수이다. 고려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하여 학사 가수 1호로도 알려져 있고, 여성 MC 1호이기도 하다.

Picto infobox music.png
김상희
金相姬
160807 Kim, Sang-Hee.png
2016년 8월 7일 부산 현인가요제에서 김상희
기본 정보
본명최순강
출생1943년 3월 29일(1943-03-29)(78세)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국적대한민국
거주지대한민국 서울특별시
활동 시기1961년 ~
배우자유훈근
가족류청 (媤父)
최예득 (父)
차금덕 (母)
슬하 2남
종교무종교

고려대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이던 1961년 가수로 데뷔, 1965년부터 활동하였다[1]고 잘못 알려져 있기도 하나, 1962년 발표한 ‘삼오야(三五夜) 밝은 달’이 데뷔곡이다. 졸업 무렵까지 얼굴을 드러내지 않은 얼굴 없는 가수로 활동하였는데, 당시 고려대학교는 재학생의 가수활동을 허용하지 않았고, 가족들도 원치 않았기 때문이다.[2]

서울 풍문여고에서 전교 1등을 도맡아 했던 수재였다. 법관이 되기를 희망했던 어머니의 뜻에 따라 1961년 고려대 법대에 입학했지만 노래가 좋아 가수의 길로 들어섰다. 그해 서울 중앙방송국(현 KBS)의 합창단 모집에 지원하려다 실수로 동시에 공모한 전속 가수 부문에 신청하여 가수 시험을 보고 1등으로 합격했다.[2]

1971년 TBC 가요대상, 1973년 제1회 대한민국방송가요대상 여자가수부문, 1977년 도쿄 요요기 공원에서 열린 동경 국제 가요제에서 〈즐거운 아리랑〉을 부르며 특별상을 수상했다. 2000년 1월 1일부터 2003년 10월 18일까지 KBS 3라디오 "사랑의 희망음악"의 DJ로도 활동했으며, 현재는 한국방송예술진흥원의 학장으로 재직 중이다.

1966년 한국 뮤지컬의 효시인 ‘살짜기 옵서예’에서 애랑 역을 맡아 뮤지컬 배우로도 활동했다.[2]

1980년대에는 활동하지 못하였다. 남편 유훈근(82) 전 KBS PD가 김대중 전 대통령 공보비서라서 방송 출연 등을 할 수 없어 미국으로 도피하기도 했다.[2]

1999년에는 아들의 병역비리에 가담한 것으로 알려져 물의를 빚었다.[3][4]

히트곡으로 〈코스모스 피어있는 길〉, 〈울산 큰애기〉, 〈대머리 총각〉, 〈경상도 청년〉, 〈금산 아가씨〉, 〈즐거운 아리랑〉, 〈빨간 선인장〉, 〈참사랑〉 등으로, 트로트가 대세인 시절 다양한 장르의 노래들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2]


사건 사고편집

  • 1972년 12월 2일 서울시민회관화재에서 전기 과열로 인한 합선으로 가수 김상희는 왼손과 왼발에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

학력편집

각주편집

  1. 처음 리사이틀 갖는 金相姬, 《경향신문》, 1970.1.17.
  2. 법관 꿈 접고 가수의 길 “79세 현역, 나에겐 은퇴란 없어” 문화일보, 2021년 5월 7일자.
  3. 돈으로 때운 국방의무 "1999년 4월 28일 동아일보 참조"
  4. <초점> `有錢免除' 병역면제 비리 실태 "1999년 4월 27일 연합뉴스 참조"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