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형원(金炯元, 1900년[1] ~ ?)은 일제 강점기대한민국 건국 초기의 시인 겸 언론인이다. 호가 석송(石松)이라 김석송이라고도 불린다. 본관은 김해이다.

Picto infobox auteur.png
김형원
출생 1900년
충청남도 논산군
사망 ?
필명 김석송
직업 작가,언론인
국적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장르

목차

생애편집

충청남도 논산군의 일부인 강경포 인근에서 출생했다. 경성부보성고등보통학교를 중퇴하고 1920년대동아일보조선일보 기자로 언론계에 입문했다.

이 무렵 시인으로 문단에도 등단하여 한국 신경향파 문학의 선구자로서 활발히 활동했다.[2] 《개벽》을 통해 미국 최초의 민중시인으로 꼽히는 월트 휘트먼을 소개한 바 있다. 조선프롤레타리아예술가동맹에는 가담하지 않았으나, 카프의 전신인 파스큘라안석영, 이익상, 김기진 등과 함께 참가했고, 마태복음을 인용한 〈불순의 피〉를 발표하는 등 감상주의와 낭만주의에 반대하는 저항적 참여시를 창작했다.

그러나 초기의 신경향파적인 활동과는 달리 곧 전향하여 사회주의를 반대하는 언론인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박열가네코 후미코가 무정부주의 조직을 결성했을 때, 당시 동아일보 기자이던 김형원이 친일파이며 사회주의자를 매도했다 하여 구타할 계획을 세우고 집결한 일도 있었다.[3]

동아일보 사회부장과 매일신보 편집국장을 역임했으며, 문예지 《생장》을 발간하기도 했다. 일제 강점기 말기에는 조선문인협회 발기인을 지내는 등 조선총독부의 통치에 적극 협력했다. 민족문제연구소2008년 발표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언론/출판 부문에 선정되었다.

태평양 전쟁 종전 후 이범석조선민족청년단 계열에서 우익 운동에 참가하였고, 대동신문 부사장과 대공신문 사장을 지냈다. 대한민국 제헌국회 총선에 고향 논산에서 출마했다가 낙선한 뒤 제1공화국 초대 공보처 차장에 발탁되었다.

1950년 한국 전쟁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납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조선에서의 행적은 알려지지 않았으며, 출판사 교정원으로 일하다가 1956년함경남도 안주탄광에 노동자로 배치받은 뒤 소식이 끊겼다는 설이 있다.[4]

작품으로 〈무산자의 절규〉, 〈생장(生長)의 균등〉, 〈생명의 썩은 내〉 등이 있으며, 월트 휘트먼의 영향을 받은 〈아 지금은 새벽 네시〉(1924)도 대표작으로 알려졌다. 작곡가 안기영이 곡을 붙인 민요풍의 시 〈그리운 강남〉은 가곡으로 애창되었다.

약력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

각주편집

  1. 1901년에 태어났다는 기록도 있다. “김형원”. 한국 브리태니커 온라인. 2008년 7월 6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2. 전봉관 (2005년 1월 15일). 〈4. 금광 열풍은 어디서 불어왔는가〉. 《황금광시대》. 서울: 살림. ISBN 8952203275. 
  3. 야마다 쇼지; 정선태 (역) (2003년 3월 15일). 〈제6장 가네코 후미코와 박열의 공동투쟁〉. 《가네코 후미코 (식민지 조선을 사랑한 일본 제국의 아나키스트)》. 서울: 산처럼. ISBN 8990062047. 
  4. 정진석 (2006년 8월 14일). 《6.25 전쟁 납북》. 서울: 기파랑. 70쪽쪽. ISBN 8991965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