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선경 (조선)

김선경(金選慶, 1699년 ~ 1760년 9월 19일)은 조선 후기의 문신이자 외척으로 조선 영조의 계비 정순왕후 김씨의 친정 할아버지이다. 오흥부원군 김한구의 아버지이고 김귀주의 할아버지이다. 본관은 경주(慶州)이다.

김홍욱의 증손이며 아버지는 찬성에 추증된 김두광(金斗光)이다.[1]

증조부 김홍욱민회빈 강씨의 복위를 주장하다가 장살된 이래 그의 가계는 몰락하였다. 1744년 소과에 합격하였으나 오랫동안 한직을 전전하다 현감 등을 지냈으며 손녀딸이 영조의 계비 정순왕후로 간택되자 1759년6월 국구(國舅)의 아버지라 하여 특별히 당상관으로 가자(加資)되었다.[1] 그해 11월 8일 호조참의에 임명됐다.[1]

1760년 9월 19일에 사망하였다. 뒤에 의정부 영의정에 추증되었다.[1]

가족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아직 살아있다 김선경 광주진흥고등학교 재학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