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선태 (1911년)

김선태(金善太, 일본식 이름: 金澤善太 , 1911년 8월 2일 ~ 1978년 11월 28일)는 일제 강점기부터 활동한 법조인이며 대한민국의 정치인이다. 호는 일송(逸松)이다.

생애편집

전라남도 완도군 출신이다. 니혼 대학 전문부 법과를 졸업한 뒤 1938년 고등문관시험에 합격하여 조선총독부 판사로 임용되었다. 일제 강점기 동안 청진지방법원 회령지청과 대전지방법원 청주지청 판사를 역임했다.

이후 변호사로 활동하던 중 제1공화국에서 정계에 입문하여 이승만에 반대하는 세력을 대표해 강경 투쟁을 벌이면서 3선 의원이 되었다. "자유당 치하에서 가장 학대받은 사람"이라는 평과 함께, 물불을 가리지 않는 투쟁에 자유당을 공격하는 빠른 독설로 "기관총"이라고 불렸다는 일화가 남아 있다.

1955년민주당이 창당되자 민주당 인권옹호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았고, 제2공화국 출범 후 잠시 무임소장관에 올랐다. 5·16 군사정변 이후 구정치인으로 분류되어 한동안 은거하다가, 신민당에서 정무위원 겸 인권옹호위원장을 맡아 정계에 복귀했다. 1973년에는 신민당 당권 세력인 유진산을 반대해 민주통일당이 창당될 때 참가하기도 했다. 정치인 박광태가 김선태의 비서 출신이다.[1]

2008년 민족문제연구소친일인명사전에 수록하기 위해 정리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사법 부문에 선정되었다.

약력편집

참고자료편집

각주편집

  1. “[국회] 프로필-박광태 산자위원장 내정자”. 한겨레 (연합뉴스). 2000년 6월 9일. 2008년 6월 28일에 확인함.  |제목=에 지움 문자가 있음(위치 1) (도움말)
  전 임
정남국
제3대 민의원의원(완도군)
1954년 5월 31일 ~ 1958년 5월 30일
무소속
후 임
김선태
 
  전 임
김선태
제4대 민의원의원(완도군)
1958년 5월 31일 ~ 1960년 7월 28일
민주당
후 임
김선태
 
  전 임
김선태
제5대 민의원의원(완도군)
1960년 7월 29일 ~ 1961년 5월 16일
민주당
후 임
최서일
 
전임
손도심
제5대 무임소장관
1960년 8월 23일 ~ 1960년 9월 30일
후임
신현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