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진 (소설가)

김소진(金昭晉, 1964년 1월 17일 (1963년 음력 12월 3일)[1] - 1997년 4월 22일)은 대한민국소설가다.

Picto infobox auteur.png
김소진
작가 정보
출생 1964년 1월 17일
대한민국 강원도 철원군 김화읍
사망 1997년 4월 22일(1997-04-22) (33세)
직업 소설가
국적 대한민국
수상 1996년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주요 작품
《자전거 도둑》

생애와 작품들편집

1964년 강원도 철원군 김화읍에서 태어나 1967년서울로 이주하여 성장했다. 미아초등학교, 서울보성중학교, 서라벌고등학교를 거쳐 서울대학교 영문과를 졸업했으며, 1990년 한겨레에 입사하여 신문기자로 일했다.

1991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쥐잡기〉가 당선되어 등단하였다. 1993년열린 사회와 그 적들》(솔출판사, ISBN 89-85062-32-8), 1995년 《장석조네 사람들》, 1995년고아떤 뺑덕어멈》(솔출판사, ISBN 89-85062-97-2) 등 단편 소설집과 장편 소설을 연달아 간행, 같은 세대 작가들 사이에서 일약 주목받는 위치에 올라섰다.

1995년 한겨레를 퇴사하고 전업 작가를 선언했으며, 1996년에 《자전거 도둑》, 《양파》(세계사, ISBN 89-338-0082-4)를 출간한 이후에도 〈신풍근 배커리 약사(略史)〉, 〈눈 속에 묻힌 검은 항아리〉 등의 단편을 꾸준히 발표하며 필력을 과시했다. 1996년 문화의 날에 제4회 젊은예술가상을 수상하였다.

1997년 2월에는 계간 한국문학의 편집위원으로 참여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동년 3월에 췌장암 판정을 받아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했고 그 다음 달인 4월 22일 동서한방병원에서 별세했다.

유족으로는 1993년에 결혼한 소설가 함정임과 아들 김태형이 있으며,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단편소설집 《열린 사회와 그 적들》, 장편소설 《장석조네 사람들》(1995), 단편소설집 《자전거 도둑》(1996), 창작 동화 《열한 살의 푸른 바다》(1996)가 있는데 이들 중 《자전거 도둑》이 1997년 SBS 단막극 《70분 드라마》에서 드라마화됐는데[2] 비교적 서술구조에 충실한 각색을 했는데도 연출의 전반적인 표현방식이 서툴러 원작이 갖는 무게를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데[3] 실패했다.

주요 작품집편집

문학동네에서 출간한 총 6권의 전집이 있다.

  • 장석조네 사람들 (김소진 장편소설)
  • 열린 사회와 그 적들 (김소진 단편소설집)
  • 자전거 도둑 (김소진 단편소설집)
  • 신풍근 배커리 약사 (김소진 소설)
  • 바람부는 쪽으로 가라 (김소진 짧은 소설)
  • 그리운 동방 (김소진 산문)
  1. 링크
  2. 연합 (1997년 9월 2일). “故 김소진씨 유작 「자전거 도둑」”. 중부매일. 2020년 6월 19일에 확인함. 
  3. 권정숙 (1997년 9월 9일). “드라마 ‘자전거 도둑’/현실·회상 잦은교차(이 프로그램)”. 한겨레신문. 2020년 6월 19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