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수동(金壽童, 1457년 ~ 1512년)은 조선의 문신으로 성종 때, 영의정을 지냈다. 본관은 (구)안동(安東)이다.

1474년에 생원시에 합격하였으며 이어서 1477년,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를 하여 예문관주서, 홍문관정자, 의정부사인, 사헌부지평을 거쳐 사헌부장령에 오르고 이어 홍문관전한과 홍문관의 직제학과 부제학을 역임하기도 하였다. 그 뒤에는 승정원동부승지를 거쳐 우부승지, 좌부승지, 우승지를 지내고 좌승지에 오른 뒤 경기도관찰사로 나갔다가 돌아와서 예조참판이 되고 이어서 경상도관찰사, 병조참판, 대사헌, 경기관찰사, 형조판서, 지춘추관사, 영중추부사, 영돈녕부사를 거쳐 병조판서, 이조판서, 예조판서 등을 역임하고 우의정, 좌의정에 임명되고 영의정에 이르렀다.

가족 관계편집

  • 증조부 : 김승(金陞)
    • 할아버지 : 김종숙(金宗淑)
      • 아버지 : 김적(金磧)
      • 숙부 : 김질(金礩)
        • 동생 : 김수경(金壽卿)
        • 부인 : 이계희의 딸
          • 장남 : 김혼(金渾)

평가편집

그는 연산군에게 충성하여 많은 사림들의 비판을 받았지만, 연산군의 공포정치 슬하에서 재치 있는 용기로 많은 사람들의 목숨을 구하고, 화를 면하게 했다. 이 점에서 김수동은 굽은 소나무 충신으로 평가 받고 있다.

전임
박원종
조선섭정
1510년
후임
이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