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승학(金承學, 1881년 7월 12일 ~ 1965년 12월 17일)은 한국의 교육자, 군인, 독립 운동가이다. 아호는 희산(希山)이며, 김탁(金鐸)이라는 이름도 사용했다. 8·15 광복 이후 친일파 명단 작성과, 정부수립 직후 건국 유공자 심사를 주관하였다. 본관은 배천 김씨이다.[1]

생애편집

평안북도 의주 출생이다. 1905년 한성고등사범학교를 졸업하고 의주에서 교사로 근무하던 중, 1907년 한일신협약이 체결되자 이를 반대하는 대중 연설을 하다가 구금되면서 독립 운동에 뛰어들었다.

항일독립투쟁편집

1910년 한일 병합 조약이 체결되고 많은 지사들이 해외 망명을 꾀할 때 그도 만주로 이동하여 무장 투쟁에 가담하였다. 1919년 3·1 운동으로 의병 단체의 통합 움직임이 일어났을 때에는 대한독립단(도총재 박장호) 조직에 참여했고, 상하이대한민국 임시정부와 연계를 갖게 되었다.

구 의병 출신의 유생들이 중심이 된 의민부민국독립단에 참가했으며, 광복군사령부(사령장 조맹선)의 간부를 맡아 만주 지역에서 활동하다가 1921년 상하이로 건너가서 임시정부 기관지인 독립신문 발간 작업을 맡았다.

1927년 3월에는 임시정부의 참의부 참의장을 맡았고, 한국독립당(위원장 홍진)에도 참여했다. 이 때문에 만주에서 일본 경찰에게 체포되어 평양형무소 등에서 5년여의 옥고를 치렀으나, 출옥 후에도 굽히지 않고 다시 중국으로 이동하여 임시정부와 광복군에서 활동했다.

광복 후편집

1945년김구가 모스크바 3상회담에 반발, 강력한 반탁운동을 추진하자 12월 30일 결성된 신탁통치반대 국민총동원위원회 위원이 되었다.[2]

1947년 9월 5일 이승만을 임시정부 주석, 김구를 부주석으로 추대하고 임시정부 국무위원을 새로 보선할 때 김성수와 함께 대한민국 임시정부 국무위원에 선임되었다.[3]

건국 유공자 심사를 맡았던 그가 작성한 독립 운동 자료는 그동안 이 분야에서 중요한 사료로 취급되어 왔으며, 1948년 육필 원고로 작성한 〈친일파 군상〉이라는 제목의 친일 인물 명단과 반민특위 재판관, 검찰관 예상 명단이 발견되어 2001년 공개된 바 있다.

1962년건국훈장 독립장을 받았다.

저서편집

  • 광복으로 귀국한 직후부터 독립운동사 편찬에 관심을 가져 저서로 유고집인 《한국독립사》가 있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참고자료편집

각주편집

  1. 김승학 - 네이버[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2. 아! 비운의 역사현장 경교장(1993, 백범사상실천운동연합) 255
  3. 이승만의 정치 이데올로기(서중석, 역사비평사, 2006) 360~361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