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헌

조선의 문신

김시헌(金時獻, 1560년 ~ 1613년)은 조선의 문신이다. 자는 자징(子徵), 호는 애헌(艾軒)이며, 본관은 (구)안동(安東)이다. 김제갑의 아들이다.

생애편집

1588년(선조 21) 식년문과(式年文科)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검열(檢閱) · 사간(司諫) · 전한(典翰) · 정언(正言) · 사인(舍人) · 겸보덕(兼輔德) · 집의(執義) 등을 역임하고, 1597년 동부승지·우부승지·충청도 관찰사를 거쳐 대사성에 올랐다. 그 후 대사간·병조 참의·우승지·좌승지 등 역임, 1602년 소모관(召募官)으로 경상도에 갔다가 유생들로부터 호색한다 하여 탄핵을 받고 오위부사직으로 좌천되었다. 그 후 복수사의 종사관으로 신립이 전사한 탄금대를 돌아보고 임진왜란 후의 민심을 달래고 성책(城柵)의 수축을 명했으며, 이듬해 동지부사로 명나라에 다녀왔다. 선조가 죽은 후 동치춘추관사로 《선조실록》의 편찬에 참여, 1611년(광해군 3) 예조 참판을 거쳐 도승지에 올랐다. 역학(易學)에 조예가 깊었다.[1][2]

가족 관계편집

  • 증조부 : 김언묵(金彦默)
    • 할아버지 : 김석(金錫)
      • 숙부 : 김충갑(金忠甲)
      • 숙부 : 김인갑(金仁甲)
      • 아버지 : 김제갑(金悌甲)
      • 어머니 : 윤개(尹漑)의 딸
        • 부인 : 홍성민(洪聖民)의 딸

각주편집

  1. 《선조실록》 34년(1601) 6월 5일 5번째 기사
  2. 《광해군일기》 5년(1613) 3월 15일 3번째 기사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병자호란〉"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