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연실전은 김동인이 당대 신여성인 김명순, 김일엽, 나혜석의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지은 소설이다.

이 소설에서 김연실은 자유연애의 선봉자로서 바람기 많고, 성을 매매하는 타락한 여인으로 묘사된다.

김동인은 신여성의 성적 욕망을 부정적으로 그리고 나아가 신여성을 연애만 깨우친 자로 형상화한다.

그런 김동인이 재산을 모두 성매매와 유흥에 탕진한 것은 김동인이 모순적인 위선자였다는것을 보여준다.

이는 당시 남성 작가들의 작품에서 자유연애라는 근대적 사랑의 제도가 남녀에게 매우 차별적으로 적용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실례이다.

당대 여성혐오의 타겟이 되었던 신여성과 여류 작가를 염상섭,나카니시 이노스케,김기진, 방정환 등 많은 남류 작가들이 2차가해와 매장에 합세하였다.

김연실전은 그 자체로 조선의 지독한 여성혐오와 당시 남류 작가들의 추악한 일면을 드러낸다.

이외에도 김명순을 소재로 멸시와 냉소의 글이 실린 잡지로는 창조,개벽,매일신보,문장,별건곤,삼천리,신여성,폐허,조광 이 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