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완규(金完圭, 1878년 8월 7일(음력 7월 9일) ~ 1948년 양력 5월 25일)는 한국의 독립운동가이다. 아호는 송암(松巖), 천도교 도호는 법암(法菴)이다.

생애편집

한성부 출생으로 한성부 주사 등의 관직을 지내다가, 1910년 한일 병합 조약 체결 이후 전직 개화파 관료들이 상당수 몸담고 있던 천도교에 입교했다. 1919년 3·1 운동민족대표 33인 중 한 명으로 참가했으며, 체포되어 징역 2년형을 선고받아 복역했다.

광복후 이승만김구 계열이 연합하여 우익 반탁운동 단체 대한독립촉성국민회를 결성할때, 이때까지 생존해 있던 천도교 출신의 민족대표 33인인 오세창, 권동진 등과 함께 참가했으나 곧 병사했다.

사후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