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요섭

김요섭(金耀燮, 1927년 4월 6일 ~ 1997년 11월 3일)은 대한민국시인·아동문학가이다. 본관은 (구)안동(安東)이고[1] 호는 묵산(墨山)이다.

Picto infobox auteur.png
김요섭
金耀燮
작가 정보
출생 1927년 4월 6일(1927-04-06)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함경북도 청진부 나남동
사망 1997년 11월 3일(1997-11-03) (70세)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직업 시인, 아동문학가
언어 한국어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학력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함경북도 청진교원대학교 중퇴
경력 한국문인협회 부이사장
추계예술대학교 전임대우교수
종교 개신교
필명 아호는 묵산(墨山)
별칭은 한국안데르센
활동기간 1941년 ~ 1997년
장르 아동문학, 시문학
주요 작품
영향

생애편집

함경북도 청진(淸津) 나남구역(羅南區域)에서 출생하였으며 지난날 한때 함경북도 경성군 어랑면에서 잠시 유아기를 보낸 적이 있다.[2] 1941년매일신보》 신춘문예에 동화 《고개 너머 선생》이 당선 되었으며, 이어 《연》 《은행잎 편지》를 발표하였다. 한국의 안데르센이라고 불릴 만큼 동화창작에 뛰어난 것으로 평가를 받고 있다. 1945년 8.15 광복 후 이듬해 1946년 월남하였고 1947년 시 《수풀에서》가 동인지 《죽순(竹筍)》에 추천됨으로써 문단에 데뷔했다.

1957년 마해송(馬海松)·강소천(姜小泉) 등과 의기상투하여 한국동화작가협회를 발족하고 1961년 자매학교 결연운동을 벌였으며 1965년 소천(小泉)문학상, 1987년 대한민국국문학상 등을 받았다. 1970년 계간지 《아동문학사상》을 발행하였다. 동화집으로 《오, 멀고 먼 나라여》 《깊은 밤 별들이 울리는 종》 《날아다니는 코끼리》 등 30여 권이 있다. 시집으로 《체중(體重)》 《빛과의 관계》 《달을 몰고 다니는 진흙의 거인》 등이 있다.

각주편집

  1. “한국학중앙연구원”. 2014년 9월 1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4년 9월 13일에 확인함. 
  2.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시스템”. 2018년 10월 31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0월 31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