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용진 (1878년)

김용진(金容鎭, 1878년 ~ 1968년 2월 14일)은 한국의 서화가이다. 아호는 영운(潁雲) 또는 구룡산인(九龍山人). 본관은 안동이다.

김용진
출생1878년
사망1968년 2월 14일
국적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분야문인화

생애편집

세도가였던 안동 김씨 가문에서 태어났다. 증조 할아버지는 영의정을 지낸 김병국, 친어머니는 흥선대원군의 외손녀이다.

20대 초반 잠시 수원군 군수를 지내는 등 관직에 나간 것 외에는 40대까지 유유자적하면서 거문고를 타는 풍류 생활을 하다가, 1919년 무렵부터 그림에 입문했다. 이후 유명한 화가들과 교류하면서 귀한 서화를 모으고 글씨를 쓰며 사군자를 그리는 등으로 평생을 보냈다.

광복 후 창설된 초대 대한민국미술전람회 서예부문 심사위원을 맡았고, 91세까지 장수하며 한국서화가협회 고문을 맡는 등 서예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했다. 개인전은 1964년 한국일보사 주최로 처음 가졌다.[1]

원색을 즐겨쓰는 등 강렬한 느낌을 주는 화풍을 선보였는데, 본인은 화가라기보다는 조선문인화 계열을 이어받은 선비로 불릴 것을 원했다. 순정효황후가 사망했을 때는 옛 국장 방식으로 병석에서도 상복을 입었다는 일화가 있다.

일제 강점기일본군의 전쟁 승리를 기원하는 부채를 제작해 기증한 일이 있다.[2] 이 사실은 김승학이 작성한 친일파 명단에도 적혀 있다. 2008년 선정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미술 부문에 포함되었다.

참고자료편집

  • 김충현 (1999년 12월 15일). 〈조선조 마지막 서화가 영운(潁雲) 작고〉. 《예에 살다》. 서울: 범우사. ISBN 8908041419.  |id=에 templatestyles stripmarker가 있음(위치 1) (도움말)
  • “文人畵家 金容鎭옹 別世” (PDF). 한국일보. 1968년 2월 16일. 3면면. 2008년 5월 15일에 확인함. 

가족관계편집

각주편집

  1. “書畵에 묻힌 半世紀” (PDF). 한국일보. 1964년 11월 17일. 7면면. 2008년 3월 29일에 확인함. 
  2. 조은정 (2004년 11월 26일). “[청산해야할 역사적 기억 - 친일미술 새로 보기] 수묵채색의 친일미술인”. 컬처뉴스.  |제목=에 지움 문자가 있음(위치 1) (도움말)